E1, 35년 무재해 달성…업계 최장 기록

구자용 E1 회장(오른쪽)이 지난 15일 E1 여수기지에서 무재해 35년 달성 기념 휘장을 달고 있다.
<구자용 E1 회장(오른쪽)이 지난 15일 E1 여수기지에서 무재해 35년 달성 기념 휘장을 달고 있다.>

E1은 '무재해 35년' 기록을 달성했다고 18일 밝혔다. 1984년 3월 여수기지 운영을 시작한 이후 35년간 단 한 건 사고가 없었다. 국내 정유·가스업계를 포함한 에너지업계 최장 기록이다.

E1은 대량 가스를 다루며 35년 무재해 기록을 달성할 수 있었던 원동력으로 '투자 개념의 체계적 안전·보건·환경시스템 구축'을 손꼽았다. 이를 통해 안전사고 예방 활동을 실시할 수 있었다는 설명이다.

E1은 급등락·경기 불황 등으로 에너지 업계 전반이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체계적 안전시스템 구축 △임직원 안전의식 내재화를 위해 투자를 아끼지 않았다고 자평했다. 매 분기 1회 이상 안전사고 대응 및 소집 훈련을 실시했고 소방서·전기안전공사 등 외부 기관 전문가를 초빙해 직원 대상 교육을 진행했다고 덧붙였다.

이 밖에 E1과 거래하는 전국 약 2800개 충전소와 영업시설을 대상으로 상시 무재해 안전 교육·점검·보수를 실시, 사고 예방에 앞장섰다고 강조했다.

구자용 E1 회장은 “빈틈없는 안전 관리 덕분에 E1은 무재해 기업 선봉에 서게 됐다”며 “무재해를 지속 실현하면서 고객에게 신뢰를 주는 기업 명성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최재필기자 jpchoi@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