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청, 인공강우로 미세먼지 저감 실험 공식 실패 발표...그래도 14차례 더 실시

인공강우로 미세먼지 농도를 낮출 수 있는지 알아보기 위한 첫 실험이 실패했다는 최종 결과가 나왔다.

비행 중 인공강우물질 살포 모습. [자료:기상청]
<비행 중 인공강우물질 살포 모습. [자료:기상청]>

기상청과 환경부는 27일 기상청에서 합동 브리핑을 열고 지난달 25일 서해에서 이뤄진 인공강우 실험의 자세한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기상청과 환경부는 “구름 씨 살포 후 대기 중 구름 발달이 확인되고 일부 섬에서는 강우가 감지됐다”면서도 “지상 부근 대기가 건조해 내륙에서는 강우가 감지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또 “인공강우 영향 예측 지역인 전남 영광, 나주 등 내륙 지역에서 강우가 관측되지 않아 미세먼지 저감 효과는 확인할 수 없었다”고 덧붙였다.

앞서 정부는 지난달 25일 전남 영광 북서쪽 110㎞(전북 군산 남서쪽) 바다 위 하늘에서 기상 항공기를 이용해 인공강우 물질인 요오드화은 연소탄 24발을 살포했다.

이후 기상 항공기에 장착된 장비로 구름 내부의 변화를 분석한 결과 큰 구름과 강우 입자 수가 늘었고, 기상레이더에서는 하층 구름이 발달하는 것이 탐지됐다. 내륙에서는 강우가 확인되지 않았지만, 장산도 등 일부 섬에서는 감지됐다.

기상청은 연내에 14차례 추가로 인공강우 실험을 할 계획이다. 다만, 14번의 실험이 모두 미세먼지 저감 효과 분석과 연동돼 이뤄지는 것은 아니다.

김종석 기상청장은 “내륙보다 상대적으로 실험이 어려운 바다 위에서 인공강우 가능성을 확인했다”며 “증우량 확보를 위한 지속적인 연구개발로 선진국과의 기술 격차를 줄여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전날 중국 베이징에서 리간지에 중국 생태환경부 장관과 회담을 갖고 인공강우와 관련한 협력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조 장관은 27일 중국 산시성 타이위안시에서 뤄양셩 성장을 만나 미세먼지 저감 실증사업 등 환경협력 강화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함봉균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hbkone@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