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공원공단, 3월 3일 국립공원의 날 지정 추진

국립공원공단은 매년 3월 3일을 '국립공원의 날'로 지정하는 방안을 추진한다고 27일 밝혔다.

국립공원 설경. [자료:국립공원관리공단]
<국립공원 설경. [자료:국립공원관리공단]>

국립공원공단은 국립공원의 날을 법정기념일로 지정하기 위해 환경부, 행정안전부 등 관계 부처와 자연공원법 개정을 협의할 예정이다.

국립공원공단은 국립공원제도 도입 50주년을 맞아 국립공원 가치에 대한 국민 관심을 높이고 의미를 새롭게 조명하기 위해 국립공원의 날 지정을 추진한다.

이를 기념해 다음 달 5일 강원도 원주에 있는 국립공원공단 본사에서 임직원 200명이 국립공원 50년사 봉정식, 순찰차 발대식 등 행사를 연다. 전국 국립공원에서는 4월 27일부터 5월 12일까지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 거리를 제공한다.

전국에는 22곳의 국립공원이 있다. 총면적은 3972㎢로 전체 국토면적(10만 339㎢)의 약 4%를 차지한다. 지난해 12월 기준으로 2만2055종의 야생생물이 국립공원에 산다. 환경부 지정 멸종위기 야생생물 총 267종 중 175종이 국립공원에 서식한다.

권경업 국립공원공단 이사장은 “다양한 행사를 통해 국립공원의 중요성에 대한 국민적 공감대가 형성되길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함봉균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hbkone@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