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수질·생태에 악영향 주는 세종보·공주보·죽산보 해체키로

환경부가 금강과 영산강의 세종보·공주보·죽산보를 해체하기로 결정했다. 해체를 통한 수질·생태 개선 편익이 보를 유지하는 것보다 높다고 결론지었다. 해체 경제성이 낮은 보는 상시 개방해 물이용 수요를 충족한다.

금강 세종보
<금강 세종보>

환경부 4대강 조사·평가 기획위원회는 21일 제 4차 위원회를 개최해 금강·영산강 5개 보 처리방안을 심의했다. 위원회는 민간 전문가, 외부전문가, 수계별 연구진 등 40회에 걸친 회의를 통해 평가했다.

금강 평가 결과는 세종보 해체, 공주보 부분 해체, 백제보 상시 개방이다. 세종보는 보 구조물 해체 비용보다 수질·생태 개선, 관리비용 절감 등 편익이 크다고 판단했다.

공주보도 해체 시 총 편익이 해체비용과 소수력 발전 중단 등 제반 비용을 상회한다. 다만 보 상부 공도교 차량 통행량을 감안해 보 기능 관련 구조물을 부분 해체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백제보는 금강의 장기적 물 흐름 개선을 위해 상시 개방한다. 현재 수막재배 등 물이용 수요가 큰 만큼 상시 개방에 앞서 양수장, 지하수 등에 대한 물이용 대책을 추진한다.

영산강은 승촌보 상시개방, 죽산보 해체로 결정했다. 승촌보는 보를 없앨 경우 영산강 수질·생태 개선이 예상되지만 보 해체 경제성이 낮다. 따라서 보를 상시 개방하면서 양수장, 지하수 등 물이용 대책을 추진한다.

죽산보는 해체한다. 보 설치 전 죽산보 구간 환경여건을 종합 검토한 결과, 보 해체시 수질과 생태 개선, 유지·관리 비용 절감 등으로 인한 편익이 제반비용을 상회한다.

환경부는 이번 보 처리방안 제시안을 국민·지역과 소통해 구체화한다. 환경부는 오는 26일부터 보별 민·관협의체와, 3월부터 숙계별 민·관협의체를 잇달아 여는 등 우려 해소 방안을 강구할 계획이다.

홍종호 4대강 조사·평가 공동 기획위원장은 “보 처리방안 제시안은 금강과 영산강 자연성 회복과 동시에 지역주민과 미래세대가 다양한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고심한 결과”라고 말했다.

함봉균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hbkone@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