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공단, '국가 물산업 클러스터' 19일 설명회 개최

대구에 조성중인 국가물산업클러스터. [자료:한국환경공단]
<대구에 조성중인 국가물산업클러스터. [자료:한국환경공단]>

한국환경공단(이사장 장준영)은 19일 서울 상암동 중소기업디엠씨타워에서 '국가 물산업 클러스터' 입주 설명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물산업 클러스터는 연구개발부터 사업화까지 전주기적 지원을 구축해 국내 물산업 진흥 및 국제 경제력 강화에 힘쓴다. 클러스터 집적단지는 대구광역시에 조성한 국가기반시설 산업단지다. 총 48만 1070㎡ 면적에 50개 업체가 입주할 예정이다.

환경공단은 설명회에서 올해 7월 입주를 앞둔 물산업 클러스터 기업 지원 제도와 운영계획을 소개한다. 환경공단은 지난해 7월 물산업 클러스터 운영기관으로 지정됐다. 2025년까지 신규 일자리 1만5000개 창출 등 세부 운영계획을 이달 초 발표했다.

기업입주 설명회는 총 2부로 나눠 진행된다. 1부는 물산업 클러스터 활성화 정책 발표, 2부는 기술 분야별 기업, 환경부, 대구시 등 전문가가 참여하는 상생협력 소통간담회다.

환경공단은 운영개시 초기 우량 입주기업 유치를 위해 지난해 11월 대구시에서 입주 설명회를 개최했다. 서울 설명회를 시작으로 연내 권역별 순회 설명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장준영 환경공단 이사장은 “국가 물산업 클러스터는 세계 유일 물 기술 분야 연속가동 시설과 실증실험이 가능한 최적 장소”라며 “다양한 기업지원 과정을 지속 발굴해 입주기업 성공에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함봉균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hbkone@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