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대우, 우크라이나 오렉심 그룹 곡물 수출터미널 인수...식량안보 기여 기대

포스코대우가 국내 기업 최초로 해외 소재 곡물 수출터미널 운영권을 확보했다.

포스코대우는 13일 우크라이나 물류기업인 오렉심 그룹과 곡물 수출터미널 지분 75% 인수 계약을 체결했다. 오렉심 그룹은 우크라이나에서 해바라기씨유 수출 분야 선적 점유율 30%(2017년 140만톤 수출)를 차지하는 1위 기업이다. 현재 미콜라이프 항에 식용유지 전용 터미널을 보유하고 있으며 하역업 2개사, 물류업 2개사를 운영하고 있는 현지 유력 종합물류회사다.

포스코대우는 우크라이나 오렉심 그룹과 연 250만톤 처리 규모의 곡물터미널 지분 인수 계약을 체결했다. 유리 부드닉 오렉심 그룹 회장(왼쪽)과 김영상 포스코대우 사장이 협약서를 들어보였다. [자료:포스코대우]
<포스코대우는 우크라이나 오렉심 그룹과 연 250만톤 처리 규모의 곡물터미널 지분 인수 계약을 체결했다. 유리 부드닉 오렉심 그룹 회장(왼쪽)과 김영상 포스코대우 사장이 협약서를 들어보였다. [자료:포스코대우]>

이번 계약으로 포스코대우는 우크라이나 생산 곡물의 수매, 검사, 저장, 선적에 이르는 단계별 물류 컨트롤이 가능해졌다. 또 제반 리스크를 줄이면서 개별 수요가 요구에 맞춰 효율적 재고관리도 할 수 있다.

이번에 운영권을 확보한 터미널은 우크라이나 남부 흑해 최대 수출항 중 하나인 미콜라이프 항에 소재하고 있으며 올해 7월 준공되면 연간 250만톤 규모의 출하가 가능하다.

포스코대우가 곡물 수출터미널을 인수한 것은 지난해 최정우 포스코 회장이 100대 개혁 과제 중 하나로 발표한 식량사업 육성 방안 일환이다. 향후 발생할 수 있는 세계적인 식량 파동에 대한 대응과 함께 국내 식량수급 안정화 등 '국가식량안보' 측면에서 의미가 있다.

현재 쌀을 제외한 우리나라의 식량 자급률은 10% 미만으로 대부분의 곡물 수급은 수입에 의존하고 있다. 옥수수, 밀의 자급량은 1%대로 2017년 기준, 옥수수 약 1000만톤, 밀의 경우 약 5백만톤을 수입했으며 기후변화나 작황 문제 등에 따라 심각한 수급불안정을 초래할 수 있는 상황이다.

포스코대우는 국내 민간기업이 해외 수출 터미널의 운영권을 확보했다는 것은 글로벌 곡물 트레이더로서의 역량 강화를 뛰어넘어 국내 식량안보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포스코대우 관계자는 “연 1500만톤을 취급하는 한국 최대 식량자원 기업을 목표로, 농장-가공-물류 인프라에 이르는 식량 사업 밸류체인을 구축해 나가고 있다”라며 “우크라이나 터미널 인수가 그룹의 100대 개혁 과제를 수행하는 기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우크라이나에서 개최된 협약서 서명식에는 김영상 포스코대우 사장과 유리 부드닉 오렉심 그룹 회장이 참석했다.

함봉균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hbkone@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