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철강시장 공급 과잉 지속…한국 철강 생산량 5위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세계 철강시장 공급과잉이 지속됐다. 지난해 한국 철강 생산량은 세계 5위에 올랐다.

4일 세계철강협회에 따르면 2018년 세계 총 조강 생산량은 18억860만t으로 전년 대비 4.6% 증가했다. 조강은 가공되기 전 강괴 형태의 철강을 의미한다.

생산량 1위는 중국이었다. 중국은 2018년 세계 생산량의 절반을 넘는 9억2830만t을 생산했다. 생산량이 전년 대비 6.6% 증가하면서 세계 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50.3%에서 51.3%로 증가했다.

인도(1억650만t), 일본(1억43만t), 미국(8천670만t)이 뒤를 이었다. 2017년 3위였던 인도가 일본을 밀어내고 2위로 올라섰다.

한국은 전년 대비 2.0% 증가한 7250만t으로 5위를 기록했다. 세계 생산량의 4.0%를 차지했다. 한국은 2017년 6위였지만, 2018년에는 러시아(7170만t)를 제치고 한 단계 상승했다.

철강산업은 수년째 수요보다 생산능력이 많은 공급과잉 상태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작년 9월 '철강 글로벌 포럼'에서 공개한 보고서에 따르면 세계 철강 생산능력은 2년 연속 감소해 2017년 22억5120만t을 기록했다.

생산능력은 같은 기간 1.3% 감소하는 데 그쳐 공급과잉 현상을 완화하기에는 역부족이라고 보고서는 지적했다.

이경민 산업정책(세종)전문 기자 kmlee@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