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물기술인증원' 입지 등 설립위 구성해 결정키로

환경부가 광주·대구·인천 등 지자체간 유치경쟁이 치열한 '한국물기술인증원' 입지선정 공정성을 높이기 위해 설립위원회를 구성해 최종 결정을 위임한다.

대구 문산정수장 전경.
<대구 문산정수장 전경.>

환경부는 15일 물기술인증원 설립에 필요한 정관 제정, 임직원 채용 등 제반 준비과정의 객관성 강화를 위해 법률·행정·상하수도 등 각계 전문가로 구성된 '물기술인증원 설립위원회'를 이달 중 구성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설립위는 인증원 정관 작성과 인가신청, 인사·직제 등 제반 운영규정 심의·의결, 임원 후보자 결정 등 업무를 수행한다. 인증원 소재지도 2월 중에 설립위 논의와 검토를 거쳐 결정할 예정이다.

환경부는 지난해 현장조사를 통해 광주·대구·인천 등 3곳으로 후보지를 선정했다. 인증원은 물 기술과 산업 우수성을 공인하고 육성하는 핵심기관이다. 최근 정부의 물산업 수출 기조와 연계성이 크다는 점에서 각 지자체가 적극적인 유치 경쟁을 벌이고 있다.

환경부는 설립위원회 결정에 따라 올 6월 개소를 목표로 사업을 추진한다. 설립 이후 인증원은 수도용 제품 위생안전인증, 정수기 품질인증 등 물 관련 제품 등에 대한 법정 인증업무와 인증 기준 개발, 시험·분석 등 인증 전문기관으로서 역할을 수행한다.

함봉균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hbkone@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