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큐셀, 지난해 독일 태양광시장 점유율 1위...미국 가정용 시장도 1위

한화큐셀이 지난해 독일 태양광모듈 시장점유율 1위를 달성했다. 회사는 지난해 3분기 미국 주택용 태양광 시장에서도 1위를 차지했다.

한화큐셀은 태양광 전문 리서치 기관 'EuPD 리서치'가 실시한 독일 태양광 설치업체 집계조사에서 현지 시장점유율이 전년 대비 4.3%p 상승한 11.5%로 1위를 차지했다고 7일 밝혔다.

한화큐셀은 고효율 중심 고객지향적 제품 포트폴리오로 독일 프리미엄 태양광 시장을 꾸준히 공략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한화큐셀은 지난해 6월 독일 뮌헨에서 개최된 유럽 최대 태양광 전시회 인터솔라 2018에 참가 업체 중 최대 규모로 출전해 고효율 태양광 모듈과 주택용 및 상업용 솔루션을 선보였다. [자료:한화큐셀]
<한화큐셀은 지난해 6월 독일 뮌헨에서 개최된 유럽 최대 태양광 전시회 인터솔라 2018에 참가 업체 중 최대 규모로 출전해 고효율 태양광 모듈과 주택용 및 상업용 솔루션을 선보였다. [자료:한화큐셀]>

회사는 글로벌 에너지 컨설팅 기업인 우드 맥킨지가 지난달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3분기 미국 주택용 태양광 시장에서도 시장점유율 1위를 달성했다. 2016년과 2017년 미국 전체 태양광 시장 점유율 1위 달성한 데 이은 성과다.

고효율 제품 중심의 미국 주택용 시장에서도 세계 최고 수준의 경쟁력을 인정받은 것으로 평가된다.

국제에너지기구(IEA)에 따르면 독일은 2017년 재생에너지 발전비중이 33.6%, 태양광 발전비중은 6.1%에 달하는 대표적인 신재생에너지 강국이다. 독일에서는 주택용 및 상업용 태양광 시장을 중심으로 고효율 제품에 대한 지속적인 수요가 발생하고 있다. 한화큐셀은 독일 태양광 시장 특성을 감안해 고효율 프리미엄 모듈과 솔루션을 기반으로 시장 지배력을 강화하고 있다.

한화큐셀은 태양광 제품 출력과 장기적 안정성을 향상시키는 퀀텀(Q.ANTUM) 기술을 기반으로 고효율 프리미엄 태양광 모듈 생산해 독일 소비자의 엄격한 구매 기준을 충족시키고 있다.

독일을 비롯한 유럽에서는 에너지 생산부터 저장, 관리까지 가정에서 필요한 모든 기능을 결합한 주택용 에너지 토털 솔루션 큐홈(Q.HOME)과 태양광 설비 시공기간과 비용을 절감해주는 상업용 태양광 설치 솔루션 큐플랫트(Q.FLAT)를 출시했다.

한화큐셀은 전문 파트너 프로그램인 큐파트너(Q.PARTNER)를 활용한 영업 네트워크 확대가 해외 태양광 시장 공략에 주효했다고 설명했다. 큐파트너는 파트너사에 온오프라인 교육, 마케팅 자료 등 협력 서비스를 제공하는 프로그램이다. 독일 지역에서만 640개 파트너사가 한화큐셀과 소통하며 고객 수요에 대응한다.

회사 관계자는 “현재 유럽 주택 및 상업용 시장 판매량 중 80% 이상이 큐파트너를 통해 이뤄지고 있으며, 독일을 포함한 유럽 주택 및 상업용 시장의 꾸준한 성장이 전망되는 만큼 큐파트너는 유럽 프리미엄 시장 공략에 있어 중요성을 더해갈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화큐셀은 또 스포츠 마케팅을 통해 유럽 소비자들에게 친숙한 브랜드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지난해 9월 한화큐셀은 독일 분데스리가 1부 리그 소속의 RB라이프치히와 스폰서십 연장계약을 체결했다.

영국 런던 주택에 설치된 한화큐셀 태양광모듈. [자료:한화큐셀]
<영국 런던 주택에 설치된 한화큐셀 태양광모듈. [자료:한화큐셀]>

김희철 한화큐셀 대표는 “독일 시장점유율 1위 달성은 한화큐셀이 가진 브랜드 파워를 보여주는 대표 사례”라며 “기술력과 제품력을 바탕으로 유럽과 미국 프리미엄 태양광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함봉균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hbkone@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