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준 SK이노베이션 사장, “비즈니스모델 혁신으로 더 큰 가치 창출하자”

SK이노베이션 증평공장에서 리튬이온배터리분리막(LiBS)을 생산 중인 모습. (사진=SK이노베이션)
<SK이노베이션 증평공장에서 리튬이온배터리분리막(LiBS)을 생산 중인 모습. (사진=SK이노베이션)>

김준 SK이노베이션 사장이 “비즈니스모델 혁신을 가속화하고 포트폴리오 가치를 극대화하자”고 말했다.
김 사장은 2일 서울 SK서린빌딩에서 열린 신년회에서 비즈니스모델 혁신을 위해 글로벌 성장과 기술 리더십, 환경 이니셔티브 등을 중점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배터리 사업 중심으로 성능과 원가 경쟁력을 확보하겠다는 방침이다. 소재 사업에서 리튬이온배터리분리막(LiBS)에 이어 플렉서블 커버 윈도(FCW)를 새로운 성장 축으로 육성시킬 계획이다.

석유·윤활유 사업도 글로벌 업체들과 포괄적 협력을 이루고 화학 사업은 중국 내 확장을 추진한다. 자원개발(E&P) 사업은 선택과 집중을 통해 미국, 아시아에서 성장 기회를 모색한다.

김 사장은 이어 올해 전사적으로 도입한 애자일(Agile) 조직에 기반해 일하는 방식의 혁신을 지속해 나가자고 강조했다.

그는 “애자일 조직의 성공적인 운영, 정착을 위해 제도, 과정의 변화를 수반해 소통과 협업을 이룰 것”이라며 “새로운 아이디어에 대한 실행력을 강화시켜 일하는 방식의 혁신을 이루겠다”고 말했다.

김 사장은 그린 이노베이션을 추진해 나가겠다는 뜻도 밝혔다. 그는 “배터리 사업 확장, 울산콤플렉스(CLX) 효율화 등을 통한 탄소 배출 저감, 친환경 플라스틱 개발 등 기술 리더십을 기반으로 하는 다양한 모델을 발굴해 실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SK이노베이션 증평공장에서 리튬이온배터리분리막(LiBS)을 생산 중인 모습. (사진=SK이노베이션)
<SK이노베이션 증평공장에서 리튬이온배터리분리막(LiBS)을 생산 중인 모습. (사진=SK이노베이션)>

올해로 취임 3년 차를 맞은 김 사장은 '잘 하던 것은 훨씬 더 잘하고, 안 하던 것은 새롭게 잘 하자'는 딥 체인지2.0을 추진함으로써 사업의 본원적 경쟁력을 확고히 하고, 미래 성장의 방향성을 수립해 왔다.

그는 “2019년 우리의 비상이 SK이노베이션을 더욱 탄탄하고 지속 성장이 가능한 회사로 만들 것”이라며 비즈니스 모델 혁신을 통해 더 큰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함봉균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hbkone@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