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쿠시마 원전사고 日 도쿄전력...태평양에 초대형 풍력발전소 건립 추진

후쿠시마 원전사고 日 도쿄전력...태평양에 초대형 풍력발전소 건립 추진

일본 요미우리신문은 1일 도쿄전력이 태평양에 초대형 풍력발전소 건립을 추진한다고 보도했다. 도쿄전력은 2011년 원전사고가 일어났던 후쿠시마 제1원전 운영사다.

신문에 따르면 도쿄전력은 발전 능력이 원자력 발전소 1기 전력량에 맞먹는 100만㎾인 해상풍력 발전소를 태평양 연안 지바 앞바다에 만들 방침이다.

신문은 도쿄전력의 초대형 풍력발전소 건립에 대해 “후쿠시마 제1원전의 폐로와 오염 제거 비용을 조달하는 한편, 세계 주요 흐름이 된 재생에너지 분야에서 활로를 찾기 위해서”라고 분석했다.

도쿄전력은 해상 풍력발전 경험이 풍부한 유럽 제조사와 제휴, 1조엔(약 10조1000억원)을 투입해 바다 위에 1기당 5000㎾ 발전이 가능한 풍차를 200기 설치할 계획이다. 풍차를 바닷물에 띄운 부체식(浮體式)이 아니라 해저에 설치하는 착상식(着床式)이다.

연간 평균 30만 세대에 전력을 공급할 수 있다. 풍력 발전소를 육지가 아닌 해상에 세우는 것은 육지보다 바다에서 안정적으로 많은 바람의 양을 확보할 수 있기 때문이다.

도쿄전력은 이미 지바 앞바다의 설치 예정지에 2400㎾급 해상 풍력발전기를 건설해 이달 중 상용 운전을 시작한다.

도쿄전력이 풍력발전에 힘을 쏟는 이유는, 후쿠시마 사고 이후 원전에 대한 부정적 시각이 많아졌기 때문이다.

사고 후 중단됐던 원전의 재가동이 규제 강화와 주민 반대 등으로 어려워지면서 이 회사는 발전량의 80%를 온실가스 배출 부담이 큰 화력 발전에 의존하고 있다. 일본에서 해상 풍력발전소 건립이 추진 중인 곳은 지바 앞바다의 사례를 포함해 5곳에 이른다.

아오모리현과 아키타현 앞바다에 각각 100만㎾급 발전소, 기타큐슈 앞바다에 22만㎾급 발전소의 건립이 각각 추진 중이다. 또 나가사키 앞바다에서 0.2㎾급 발전소가 가동을 앞두고 있다.

일본 정부는 작년 '제5차 에너지 기본계획'을 통해 2030년까지 원자력이 전체 발전량에서 차지하는 비중을 기존과 같은 20~22%로 유지하기로 결정했다.

하지만 원전 반대 분위기가 사회 전반적으로 퍼지면서 이런 비중 유지가 어려울 것이라는 관측이 많다.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최근 1년간 폐로가 결정된 원자력 발전소는 8기에 달한다. 후쿠시마 사고 후 폐로가 진행 중이거나 폐로 방침이 정해진 원자력 발전소도 20기나 된다.

안영국 기자 ang@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