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작구 주민, 가상발전소로 소규모 전기 판매한다

사진출처=게티이미지뱅크
<사진출처=게티이미지뱅크>

태양광 생산자와 재활용 에너지저장장치(ESS) 사업자, 서울 동작구 등이 모여 가상발전소를 새해부터 가동한다. 지역에서 생산된 전기를 소비하고 남은 양을 파는 가상발전소 모델을 선보인다.

에이치에너지(대표 함일한)는 지역 주민이 중심이 된 동작시민 가상발전소를 설립, 새해부터 운영에 들어간다고 20일 밝혔다.

동작시민 가상발전소는 성대골에너지협동조합을 중심으로 태양광 발전 설비 사이트 구축, 비상배터리 시스템 구축으로 생산한 전기를 전력거래소에 판매하는 시스템이다. 정부가 이달부터 추진하는 소규모 전력중개사업 일환이다.

소규모 전력중개사업은 1㎿ 이하 신재생에너지와 에너지저장장치(ESS), 전기자동차에서 생산·저장한 전기를 중개사업자가 모아 전력시장에서 거래하는 사업이다. 정부는 당초 2016년 도입키로 했던 소규모 전력중개사업 관련 전기사업법 개정안을 올해 6월 개정했다. 법 시행시점인 이달 말에 맞춰 하위 법령을 정비했다.

에이치에너지는 지난 8월 조합을 설립했다. 올해 200㎾급 에너지저장장치(ESS) 사업자 10곳, 10㎾ 태양광 프로슈머 50곳을 확보해 전기를 모아 하반기부터 판매하는 것이 목표다.

함일한 대표는 “태양광이나 전기차 등을 통해 지역에서 소규모로 전기를 만드는 곳이 늘고 있지만 실제 전기 판매 사업으로 이어지는 곳은 없다”면서 “이들을 모아 판매가능 전력을 만드는 것이 사업 목표”라고 말했다.

함 대표는 “전기를 많이 소비하는 세대가 태양광 시설 등을 옥상이나 유휴 부지에 설치할 경우 소비나 판매 때 모두 이득이 크다”며 “조합이 먼저 태양광이나 ESS를 설치하고 이익을 나눌 것”이라고 설명했다. 전력을 일정 임계치에 맞춰 판매할 수 있도록 인공지능과 클라우드 등 첨단 정보기술(IT)을 활용해 ESS를 최적화시킬 계획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사업이 시행 초기인만큼 다양한 사업자가 참여할 것으로 기대했다. 산업부 관계자는 “중개사업 방향을 연구하는 과제를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을 통해 모집 중”이라면서 “해외 사례 등을 공유하는 등 다양한 사업모델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경민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kmlee@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