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S Jeju 고교생들 연이어 큰 상 수상 '화제'

제주영어교육도시 내 KIS Jeju 캠퍼스에 겹 경사가 났다.

문지원/KIS G12
<문지원/KIS G12>

교육부와 한국과학창의재단은 KIS Jeju 고교에 재학 중인 문지원 양(G12, 한국의 고교 3년생에 해당)이 지난달 30일에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시상식에서 ‘2018 대한민국 인재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제주지역 고교생으로는 문 양이 유일한 수상자로, 도내 국제학교 학생 가운데 대한민국 인재상을 받은 것 역시 이번이 처음이다.

문지원 양은 학업성적이 뛰어난 것 외에, 제주해녀항일운동을 다큐멘터리로 제작해 국내외에 알리고 여러 차례 수상하는 등 이 지역 출신 학생으로서 뚜렷한 역사의식을 보여주었다는 평가를 받았다.

또한 꾸준한 모의유엔활동과 TEDx Jeju에서의 책임자 역할, 청소년 온라인잡지 편집장, 지역사회 봉사활동 등 다양한 영역에서의 리더십을 발휘한 것도 수상에 보탬이 된 것으로 보인다.

문 양은 “대학과 대학원에서 역사와 법 분야를 공부해 소외된 계층을 돕는 법률가가 되고 싶다”고 말했다.

정다은/ KIS G11
<정다은/ KIS G11>

이와 함께 KIS Jeju 고교의 정다은양(G11, 한국의 고교 2년생)은 미국 하버드대학교 총동창회가 뽑은 최우수학생(Harvard Prize Book Award winner)으로 선정되는 영예를 안았다. 하버드대 총동창회는 올해 전세계 학생 2천 명을 최우수학생으로 선정했다. 그 중 국내에서는 2명을 최우수학생으로 선정했는데, 정 양이 여기에 포함된 것이다.

정양은 품행에 있어 학생들의 모범이 되고 학업에서 매우 높은 성취도를 보이고, 토론과 다양한 클럽활동에서도 리더로서의 역할을 잘 수행해 왔다는 게 추천 교사들의 공통된 평가다.

하버드대 총동창회 시상식은 12월 2일에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렸다. 


온라인뉴스팀 (news@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