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10명 중 7명 태양광발전 확대 지지

국민 10명 중 7명이 태양광 에너지 확대를 지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우식 태양광산업협회 상근부회장(왼쪽부터), 이완근 회장, 김성환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이 17일 국회 정론관에서 재생에너지 국민 인식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자료:태양광산업협회]
<정우식 태양광산업협회 상근부회장(왼쪽부터), 이완근 회장, 김성환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이 17일 국회 정론관에서 재생에너지 국민 인식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자료:태양광산업협회]>

한국태양광산업협회가 17일 국회 정론관에서 발표한 '재생에너지 국민 인식조사 결과'에 따르면 조사 대상 67.9%가 태양광 에너지 비중을 '현재보다 늘려야 한다'고 답했다.

에너지원별로 보면 바이오(66.6%), 풍력(61.1%), 액화천연가스(38.5%), 원자력(25.0%), 석탄(4.9%) 등 순으로 현재보다 비중을 늘려야 한다는 답이 많았다. 이와 반대로 '현재보다 줄여야 한다'는 의견은 석탄(74.0%), 원자력(33.9%), LNG(13.0%), 태양광(9.2%), 풍력(5.7%), 바이오(2.9%) 순이었다.

거주지 주변에 발전시설이 건설될 경우 찬성 여부는 태양광이 71.0%로 가장 많았다. 찬성한다는 응답은 바이오(65.2%), 풍력(63.5%), LNG(38.8%), 원자력(22.6%), 석탄(7.4%) 순이었다.

태양광 에너지의 환경적 영향에 대해서는 75.3%가 '긍정적으로 영향을 줄 것'이라고 답했다.태양광 발전시설의 인체와 가축에 대한 유해성에 대해서는 '해로울 것이 없다'(57.6%), '모르겠다'(22.9%), '해로울 수 있다'(19.5%)고 답했다.

이번 조사는 한국리서치가 한국태양광산업협회의 의뢰로 지난 11~13일 전국 만 19세 이상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휴대전화 문자와 이메일로 조사했으며 표본오차는 ±3.1%(95% 신뢰수준)다.

태양광산업협회 관계자는 “이번 재생에너지 국민 인식 조사가 재생에너지에 대한 일부 왜곡된 시선을 바로 잡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함봉균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hbkone@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