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벅스, 중국에 이어 미국에서도 배달 서비스 시작…'우버이츠'와 손잡아

사진 = 스타벅스
<사진 = 스타벅스>

세계 최대 커피 체인망 스타벅스가 중국에 이어 미국에서 배달 서비스를 시작하기로 했다.

CNBC 등 외신에 따르면 스타벅스의 케빈 존스 CEO는 1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투자자들과의 모임에서 미국에서도 스타벅스 커피 배달 서비스를 선보이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스타벅스는 미국 최대 차량공유 회사인 우버의 계열사이자 음식 배달 플랫폼인 '우버이츠(Uber Eats)'와 손잡고 마이애미주에서 시범 서비스를 한 뒤 미국 전역으로 서비스를 확대할 방침이다.

스타벅스 측은 내년 2분기까지 미국 내 약 8500개에 달하는 직영 매장 중 4분의 1 수준에서 배달 서비스를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앞서 스타벅스는 지난달부터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 회사 알리바바 그룹 산하 음식 배달 플랫폼 '어러머'와 손잡고 중국 내 배달 서비스를 시작했다.

중국에서는 현재 30개 도시 2000여개 매장에서 스타벅스 배달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스타벅스가 중국 내 배달 서비스를 시작한 이유는 중국의 토종 커피 체인망 루이싱커피를 견제하기 위함이다.

루이싱커피는 지난 9월 중국 최대 IT·게임 기업 텐센트와 파트너십 관계를 맺고 텐센트의 소셜미디어 플랫폼 웨이신(위챗)을 활용한 배달 서비스에 뛰어들었다.

올해 1월 베이징과 상하이에 첫 매장을 연 루이싱커피는 현재 22개 도시에서 1800개의 매장을 운영하고 있으며, 내년 말까지 중국 내 매장 수에서 스타벅스를 앞지르겠다는 포부를 드러내고 있다.

또한 루이싱커피는 지난 7월 2억 달러(한화 약 2250억원)를 조달한 데 이어 최근 싱가포르 국부펀드인 싱가포르투자청을 비롯한 중국국제자본공사 등에서 2억 달러를 유치하는데 성공하며 승승장구하고 있다.

현재 중국에서 150개 도시에 3600개의 매장을 운영 중인 스타벅스는 중국 커피 체인 시장의 80% 가량을 점유하며 지난해 기준 연간 34억 달러의 수익을 냈다.

루이싱커피의 추격에 스타벅스는 중국 내 매장 수를 230개 도시 6000개 규모로 늘리겠다고 밝혔다.

최효정 기자 (greendaily_life@etnews.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