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공사협회, "한전, 공사비 미지급에 배전 협력사 760개사 경영난"

전기공사협회, "한전, 공사비 미지급에 배전 협력사 760개사 경영난"

한국전력공사가 경영난을 이유로 배전공사 협력사의 공사비 지급을 제 때 하지 않는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공사를 마쳤지만 한전의 준공처리 지연 등으로 협력사가 공사대금을 받지 못했다는 것이다.

한국전기공사협회(회장 류재선)는 한전 협력사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협력업체당 약 6억원, 총 1600억원의 미수령 대금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12일 밝혔다.

협회는 “한전 배전 협력사 760개사의 미지급 대금은 1600억원 가량으로 올해 사업비 중 미집행 잔액으로 미지급금을 일부 처리토록 하겠다고 설명했으나 올해 예산 잔액이 그에 못 미쳐 실질적으로 내년에야 해결될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협회는 협력업체의 어려움을 해결하기 위해 배전예산 증액과 공사비 적기지급을 수차례 한전에 요청했다고 밝혔다.

한전 배전 협력업체는 도급액에 따라 배전공사 전문인력을 최대 14명까지 상시 고용해야 한다. 중소기업인 배전 협력사는 공사대금의 지급이 지연될수록 수익 없이 일용 인원을 포함한 소속 직원의 인건비를 부담해야 해 경영상의 어려움을 겪으며 공사 자재대금 지급 지연으로 이어져 경제에 악영향을 미친다는 것이 업계 주장이다.

협회 관계자는 “배전 협력사의 공사 물량이 급격히 줄어 기술인력 유지와 경영에 큰 어려움을 겪는 데다 공사를 마쳐도 한전이 준공 미처리 등으로 공사대금을 적기에 지급하지 않는 사례가 빈번해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밝혔다.

한전 관계자는 이에 대해 “중소 협력사가 어려움을 겪는 것이 안타깝다”면서 “예산을 추가로 확보해 공사대금을 제 때 지급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경민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kmlee@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