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웨이, 자체 모바일 OS 개발 나선 이유는? 미·중 무역분쟁 때문에

사진 = 화웨이
<사진 = 화웨이>

세계 2위 스마트폰 판매 업체인 중국 화웨이가 구글 '안드로이드'를 대체하는 자체 모바일 운영체제(OS)를 개발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3일 외신에 따르면 브루스 리 화웨이 컨슈머 비지니스 그룹 핸드셋 사업부 부사장은 최근 자신의 SNS를 통해 자체 모바일 OS에 대해 "개발 중(Under development)"이라고 밝혔다.

화웨이가 새로운 OS를 개발 중이라는 추측은 그동안 여러 차례 제기됐지만 화웨이 내부에서 공식적인 언급이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애플 아이폰을 제외하고 대부분의 스마트폰 제조사가 구글 안드로이드 OS를 채택하고 있는 것과 같이 화웨이 역시 자사 스마트폰에 안드로이드 OS를 탑재해왔다.

화웨이가 자체 모바일 OS 개발에 나선 이유는 미국과 중국의 무역분쟁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미·중 무역분쟁이 휴전 국면에 접어들었지만 당초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압박이 이어지면서 화웨이가 안드로이드를 사용하지 못할 수도 있다는 가능성이 제기됐다.

외신은 미국 기업 간 거래가 전면 차단될 수 있다는 점을 고려, 화웨이가 대비책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인도 정보기술 전문재체 마이스마트프라이스는 "앞서 미국 정부는 화웨이가 제품, 서비스 등을 현지 기업에 판매하는 것을 금지한 바 있다"며 "구글이 화웨이 스마트폰 OS를 지원하지 못할 수 있기 때문에 화웨이가 안드로이드를 대체할 OS를 개발하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한편 화웨이의 모바일 OS 독립이 성공하면 구글 의존도가 줄어들면서 더 많은 이익이 창출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으나 이미 구글 안드로이드와 애플 iOS로 OS가 나뉜 상태에서 화웨이의 OS가 얼마나 채택될 지 우려의 목소리가 제기되고 있다.

삼성전자는 지난 2015년부터 저가 스마트폰에 자체 OS인 타이젠 OS를 탑재했지만 큰 성과를 거두지 못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최효정 기자 (greendaily_life@etnews.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