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윤모 산업부 장관 "노후 열수송관 한달간 전수조사"

성윤모 산업부 장관 "노후 열수송관 한달간 전수조사"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지난 4일 발생한 고양시 일산 백석역 인근 열수송관 파열 사고와 관련해 “한달간 노후화된 배관을 전수조사하겠다”고 밝혔다.

성 장관은 5일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사고 원인은 1998년도에 설치한 수송관 노후화로 추정하고 있다”며 “일주일에 내에 긴급진단을 진행하고 한달 내에 정밀 점검해 세부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성 장관은 “열수송관 문제가 나온 건 1998년에 설치한 배관으로 그 당시에는 열 관련 탐색을 하는 공법이 적용되지 않아 (노후화된 배관이) 사고의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노후화된 관이 4개 신도시에 중점적으로 분포해 686㎞정도 된다”며 “전체의 32% 수준”이라고 덧붙였다.

한국지역난방공사에 따르면 20년 이상된 열수송관 비중은 32%, 20~15년(322㎞)은 15%로 15년 이상 노후화된 비중은 50%에 육박한다. 또 15~10년 미만 16%, 10년 미만 비중은 37%다.

성 장관은 “현재 지역난방공사 직원들이 급파돼 긴급히 사고를 정리하고 있다”며 “경찰들과 조사해 정확한 사고원인 조사 후 재발방지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지난 4일 오후 8시40분경 백석역 인근 지하에 매설된 열수송관이 파열돼 20여명이 부상을 입고 2000여가구가 난방이 끊기는 사고가 발생했다.

양종석 산업정책(세종) 전문기자 jsyang@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