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게임 이용자, 韓 개인정보 구매하는 이유는?

中 게임 이용자, 韓 개인정보 구매하는 이유는?

중국 게임이용자들이 한국 서버에 입장하기 위해 한국인의 개인정보를 구매하고 있다는 이야기가 암암리에 퍼지고 있다.

중국에서는 최근 한국 게임인 '로스트아크', '검은사막' 등이 인기를 얻고 있는데, 중국 현지에서는 이를 플레이할 수 없는 실정이다.

이때문에 중국 게임 이용자들은 한국인들의 개인정보를 구매하고 있는데, 게임 속 부분유료화 아이템 구매나 본인인증 서비스 절차를 통과하기 위해 고도화된 서비스가 유통되고 있어 파문이 일고 있다.

한국인들의 개인정보를 판매하고 있는 한 곳은 24시간 고객 상담센터가 있을 만큼 질높은 서비스를 자랑하고 있다.

한국인들의 일반적인 개인정보 세트는 중국 내 복수 전자상거래사이트에서 10~-20위안에 판매되고 있다. 물론 유효되지 않는 정보가 포함되어 있기도 하다.

이에 판매자들은 자신이 판매하고 있는 개인정보들이 '진짜'라고 강조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들은 주로 게임을 할 수 있을 정도의 개인정보를 패키지 상품으로 판매하고 있다.

이들에게서 구매한 개인정보를 통해 중국 게임 이용자는 한국 내에서 게임을 즐기는 것과 똑같은 방식으로 게임을 이용할 수 있다.

충격적인 것은 한국인들의 개인 정보 검색부터 이를 이용한 게임 접속까지 30분이 채 걸리지 않는다는 사실이다.

우리 정부는 현재 이러한 문제를 직면해 대책 마련에 나섰지만, 중국 정부당국 및 협력 단체들은 이에 무관심으로 일관하고 있어 시선을 끌고 있다.

 최현우 기자 (greendaily_life@etnews.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