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의회, 탈원전 정책 철회 촉구 결의안 채택

정부 탈원전 정책 철회 요구가 지방자치단체로 확대됐다.

경북도의회는 29일 제305회 제2차 정례회 본회의에서 '정부 탈원전 정책 철회 촉구 결의안'을 채택했다. 치열한 토론 끝에 투표를 통해 재석 의원 44명 가운데 찬성 33명, 반대 7명, 기권 4명으로 가결됐다.

경북도의회, 탈원전 정책 철회 촉구 결의안 채택

반대토론에 나선 이재도 도의원은 탈원전 정책을 통한 신재생 산업 육성을, 김상헌 도의원은 동해안 지진 다발지역의 원전 안전성 우려를 강조했다. 찬성토론에 나선 박승직 원전특위 위원장은 특위 차원에서 많은 의견을 교환한 뒤 이를 반영해 당초 규탄 결의안을 촉구 결의안으로 변경했다고 설명했다. 남용대 부위원장은 원전이 국가발전에 많은 기여를 했음에도 정부 정책으로 지역주민 불만이 고조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결의안은 지난 21일 열린 도의회 제3차 원자력대책특별위원회(박승직 위원장)에서 발의됐다. 월성 1호기 조기 폐쇄 결정 철회, 무단방치 사용 후 핵연료 역외 반출, 원전해체연구소 경북 설립, 영덕 천지원전 자율유치가산금 380억원 반환 추진 중단, 피해 지역 대안 사업 제시, 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 등의 내용을 담았다.

장경식 의장은 “원전 지역 피해구제 대책 마련을 정부에 촉구하기 위해 결의안을 채택했다”며 “대통령 비서실, 국회, 국무총리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업통상자원부 등에 입장을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조정형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jenie@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