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1, 충남 대산기지에 4만톤 프로판 저장탱크 완공

LPG기업 E1이 충남 서산 대산기지 프로판 저온 저장탱크를 완공했다. E1은 여수기지와 인천기지를 포함해 국내 총 46.3만톤 규모 LPG 저장 시설을 확보했다.

지난 28일 충남 서산 E1 대산기지에서 열린 프로판 저온 저장탱크 준공식에서 노행곤 롯데케미칼 대산공장 기술부문공장장(왼쪽 네번째부터), 천정식 E1 기술운영본부장, 김상훈 E1 해외영업부문장, 김태연 대산세관비즈니스센터장, 홍우평 씨텍 대표 등이 테이프 커팅했다. [자료:E1]
<지난 28일 충남 서산 E1 대산기지에서 열린 프로판 저온 저장탱크 준공식에서 노행곤 롯데케미칼 대산공장 기술부문공장장(왼쪽 네번째부터), 천정식 E1 기술운영본부장, 김상훈 E1 해외영업부문장, 김태연 대산세관비즈니스센터장, 홍우평 씨텍 대표 등이 테이프 커팅했다. [자료:E1]>

E1은 지난 28일 대산기지에서 LG화학, 롯데케미칼 등 대산 소재 석유화학업체와 서산시청 관계자 7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프로판 저온 저장탱크 준공식을 개최했다.

석유화학원료 전용 LPG터미널인 대산기지 저장탱크 용량은 7만톤이다. E1은 여수기지 15.3만톤, 인천기지 24만톤 등을 합쳐 국내 총 46.3만톤 규모로 LPG 저장시설이 늘었다.

E1은 LPG 수요가 지속 증가할 것으로 예상하고 대산 석유화학업체에 LPG를 안정적으로 공급할 목적으로 프로판 탱크를 추가 건설했다. 2011년 대산 석유화학단지 내에 3만톤 규모 부탄 저온탱크를 건설한 데 이어 500억원을 추가로 투자해 4만톤 규모 프로판 저온탱크를 완공했다.

E1에 따르면 국내 석유화학용 LPG 시장은 확대 추세다. 올해 1~3분기 판매된 석유화학용 LPG는 274만톤으로 전년 동기 대비 22% 증가해 역대 최대 규모를 기록했다.

구자용 E1 회장은 “프로판 저온탱크 증설로 석유화학업체에 경제성 있는 LPG를 안정적으로 공급할 수 있게 됐다”면서 “LPG 신규 수요 창출을 통해 LPG 산업 발전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함봉균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hbkone@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