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칼텍스, 인터넷소통대상서 2년 연속 리딩스타상 수상

GS칼텍스는 제11회 대한민국 인터넷소통대상·소셜미디어대상 시상식에서 2년 연속 '리딩스타상'(명예의 전당)을 수상했다고 22일 밝혔다.

GS칼텍스 미디어허브 이미지. [자료:GS칼텍스]
<GS칼텍스 미디어허브 이미지. [자료:GS칼텍스]>

리딩스타상은 인터넷소통대상 5회 이상, 장관상 2회 이상 수상자 중 고객만족도 점수를 70점 이상(AAA) 지속적으로 유지하는 기업에 수여하는 최고 등급의 상이다. 한국인터넷소통협회가 주최하고 소통콘텐츠연구소가 주관한다.

GS칼텍스는 200여개 기업과 150여개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고객평가, 콘텐츠 경쟁력 및 운영성 평가, 전문가 평가 과정을 거쳐 최고 등급인 리딩스타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GS칼텍스는 따뜻한 콘텐츠를 주력으로 SNS에서 폭넓은 세대의 공감을 이끌어내고 있다. '아이엠 유어 에너지'라는 슬로건을 바탕으로 기업의 정체성을 소셜미디어 공간에서도 다져가고 있다는 평가다.

작년 진행했던 GS칼텍스의 '마음이음 연결음' 캠페인을 통해선 상담원들의 스트레스가 54.2% 줄었고 고객의 친절한 한마디가 8.3% 증가했다. 익명에 기댄 언어폭력을 줄이는 데 실질적인 방안을 제시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TV광고가 아님에도 1000만건 이상의 조회 수를 기록했다. 19~24세 연령층에서는 절반 가까이가 이 캠페인의 영상을 접촉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올해는 스마트폰 중심의 영상 시청 트렌드와 젊은 층의 예능소비 행태를 반영해 짧은 시간에 소비할 수 있는 새로운 형태의 '브랜디드 영상 콘텐츠'를 제작했다.

유튜브에 공개한 '요즘 애들의 광고' 시리즈에는 20대 유튜브 크리에이터 대학생들이 초등학교 저학년 어린이들과 함께 에너지라는 주제로 광고를 제작하는 과정을 영상에 담았다. 마피아 게임을 재구성한 기획으로 GSI 수사대가 신에너지를 탐험해가는 과정을 담은 리얼리티 웹예능 '후아유'도 제작했다.

GS칼텍스의 대표적 사회공헌 사업 '마음톡톡'을 홍보하기 위해 오디오북이나 마음톡톡송을 제작하는 등 시도도 지속하고 있다. 에너지식in, 에너지 이야기, 에너지학개론 등 에너지 관련 전문정보와 회사의 미래형 주유소 모습 등 다양한 회사소식을 인포그래픽과 웹툰 등을 활용해 풀어낸 정보성 콘텐츠도 SNS의 특성에 맞게 다양화했다.

함봉균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hbkone@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