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일 3국 전문가 서울서 동북아 대기오염물질 원인 규명 회의

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은 22~23일 서울 메이필드호텔에서 '제21차 동북아 장거리 이동 대기 오염물질 한·중·일 3국 전문가 회의'를 개최한다고 22일 밝혔다.

미세먼지 낀 도심.
<미세먼지 낀 도심.>

동북아 장거리 이동 대기오염물질은 중국, 한반도, 일본 등 아시아 대륙 동북부 국경을 넘어 장거리로 이동하는 미세먼지, 질소산화물, 황산화물 등을 일컫는다.

이번 회의에는 한국 국립환경과학원, 중국 환경과학연구원, 일본 대기오염연구 아시아센터 등 소속 한·중·일 전문가 30여 명이 참석한다.

3국 전문가들은 대기오염을 개선하기 위한 연구 결과를 공유하고 향후 추진 방안을 논의한다.이들은 각국 대기오염물질 배출량 목록 최신 정보를 확인하고 '5단계(2018~2022년) 2차 연도 연구계획'에 대해 중점적으로 의견을 나눈다.

이 계획은 한·중·일 3국이 2000년부터 시작한 '동북아지역 장거리이동 대기오염물질 공동조사 사업' 5단계로 올해부터 2022년까지 장거리이동 대기오염물질의 지역 간 상호영향을 연구해 규명하는 것이다.

임재현 국립환경과학원 지구환경연구과장은 “동북아지역 대기질 개선을 위해 '동북아지역 장거리이동 대기오염물질 공동조사 사업'에 3국 전문가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관심이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함봉균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hbkone@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