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원자력계, 원전기업지원센터 마련

산업통상자원부는 22일 한국원자력산업회의에서 한국수력원자력, 두산중공업, 등 원전 산업계와 원전기업지원센터 개소식과 원전 유관기관 양해각서(MOU) 교환했다.

준공 이후 1682일 동안 무고장 운전을 달성한 신고리 2호기(왼쪽).
<준공 이후 1682일 동안 무고장 운전을 달성한 신고리 2호기(왼쪽).>

원전기업지원센터는 올해 6월 발표된 '에너지전환(원전) 보완대책' 일환으로 마련됐다. 센터는 원전산업계가 겪고 있는 기술·인력·금융·수출 문제 해결을 지원한다. 에너지전환에 따른 산업 및 인력 분야 영향을 정기적으로 평가하고 연례평가보고서를 작성해 발간할 계획이다.

관계기관은 원전 공기업 중심으로 중소·협력업체를 효과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MOU를 교환했다. R&D·인증취득·금융·해외진출 분야에서 지원사업을 펼친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개소식에 참석해 원전산업계와 간담회를 갖고 현안 및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기업은 인력·자금부족·기술개발·판로개척 등에 대해 다양한 의견을 제기했다. 한수원은 산업·인력 생태계 유지를 위한 '협력업체 지원방안'과 '핵심인력 유지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성 장관은 “정부는 원전산업계 지원을 위해 해외수출 지원, 안전투자 확대, 에너지전환 펀드 조성 등을 추진하고 있다”며 “오늘 개소한 원전기업지원센터가 원전 중소·협력업체 애로사항을 해결하는데 도움이 되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 기관별 발표 내용 요약 >

조정형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jenie@greendaily.co.kr

산업부-원자력계, 원전기업지원센터 마련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