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공단, 사업 전주기 지원받을 물 기업 찾는다

국가 물 산업 클러스터 운영기관인 한국환경공단이 우리나라 물 산업 핵심기업으로 성장할 곳을 찾는다. 물 산업 클러스터에 입주하면 연구개발에서 사업화까지 전주기 지원을 받을 수 있다.

국가 물 산업 클러스터 사업 추진 체계. [자료:한국환경공단]
<국가 물 산업 클러스터 사업 추진 체계. [자료:한국환경공단]>

한국환경공단은 22일 대구 엑스코에서 '국가 물 산업 클러스터 기업유치 설명회·자문위원회 포럼'을 개최한다.

물 산업 클러스터는 국내 물 기업에 대해 연구개발부터 사업화에 이르는 전주기 지원을 위한 시설이다. 기업의 기술 경쟁력을 확보하고, 해외시장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환경부가 조성 중인 국가기반시설이다.

국비 2335억원을 투자해 대구시 국가산업단지에 부지 14만 5168㎥ 규모로 구축 중이다. 11월 현재 공정률 86.1%로 내년 7월에 운영 개시를 앞두고 있다. 환경공단은 국가 물 산업 클러스터 운영기관으로 지난 7월 환경부로부터 지정받았다.

물 산업 클러스터에는 물융합연구센터, 글로벌비즈니스센터 등 물 산업 진흥시설과 물 기업이 개발한 신기술을 실증 시험할 수 있는 실증플랜트, 실험분석실, 종합관망시험동 등 실증화 시설이 들어설 예정이다.

기업유치 설명회에서는 입주 희망기업을 대상으로 환경부에서 국가 물산업 육성정책과 추진방향이 소개된다. 환경공단은 물 산업 클러스터 운영계획과 입주기업 지원방안 설명, 입주 희망기업 제안사항 청취 등을 한다.

자문위원회 포럼에서는 물 산업 분야 전문가 의견 수렴과 클러스터 발전 방향 논의를 위한 분야별 발제와 패널 토론이 열린다. 포럼에서 전문가는 물기업의 해외진출 지원방안, 연구개발 지원, 실증화 시설의 효율적 운영방안 등을 논의한다.

전병성 한국환경공단 이사장은 “물 관련 전문가 등 30명으로 운영준비단을 구성해 클러스터 조성과 운영 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며 “지역사회, 전문가, 입주 기업 등 의견을 최대한 수렴해 물 기업 육성과 산업 진흥 목표를 달성하겠다”라고 말했다.

국가 물 산업 클러스터 현장. [자료:한국환경공단]
<국가 물 산업 클러스터 현장. [자료:한국환경공단]>

이날 기업유치 설명회·자문위원회 포럼에는 추경호 국회의원과 환경부, 대구광역시, 학계, 물 기업 관계자 등 약 200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함봉균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hbkone@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