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생에너지 전기, 직류 전력량계로 손실없이 사용

지금까지 태양광·풍력 등 재생에너지는 생산된 직류전기를 계량하기 위해 교류로 변환해왔다. 하지만, 변환과정에서 손실이 발생해 발전한 전기를 100% 활용하지 못했다. 직류 전력량계 기준이 마련되면서 앞으로는 교류변환 없이 바로 생산량을 측정할 수 있게될 전망이다.

재생에너지 전기, 직류 전력량계로 손실없이 사용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직류 전력량계 형식승인 기준을 마련하고 20일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직류 전력량계는 재생에너지 설비에서 발생하는 직류전기를 바로 계량하는 장비다. 교류변화 과정이 없어 에너지효율을 높일 수 있다.

국표원은 태양광·풍력 등 직류전기를 생산하는 재생에너지 설비와 이를 바로 활용하는 에너지저장장치(ESS)·전기자동차 급속충전기가 늘어남에 따라 직류 계량 표준을 마련했다. 직류 전력량계는 계량정확도, 내구성 등 계량신뢰도를 유지할 수 있도록 법정 계량기로 관리하며, 이에 따라 개발과 보급도 촉진될 전망이다.

그동안 국내에는 직류 전력량계가 없어 직류전기 계량 시에도 교류 전력량계를 사용했다. 이후 전기차와 ESS를 충전하기 위해 다시 직류로 재변환하는 과정을 거쳤다. 직류와 교류 간 전력변환에서 발생하는 손실은 최대 20%에 달했다. 계량을 행하는 과정에서 에너지비효율을 초래했다.

계량표준 마련으로 신뢰성이 확보된 직류 전력량계가 시장에 출시되면, 변환 손실 문제는 물론, 소비자가 안심하고 직류 전력을 거래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될 것으로 기대된다. 일례로 지금까지는 사업장에서 직류 전력량계 기반 ESS 시스템을 구축할 경우 특례할인을 받을 수 없지만, 앞으로는 형식승인을 받은 전력량계를 통해 관련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이승우 국표장은 “형식승인을 취득한 직류 전력량계 시장 출시로 직류 기반의 에너지 신산업이 가속화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향후 사물인터넷(IoT) 융복합 계량기 등 차세대 스마트미터링 분야 표준 개발·보급에도 박차를 가해 새로운 사업을 창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조정형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jenie@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