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큐셀, 중국 대규모 태양광발전 프로젝트에 고출력 모듈 100㎿ 공급

한화큐셀이 중국 국영 원자력발전 기업 '중국광핵집단유한공사(CGN)' 태양광발전소 건설 프로젝트에 고출력 모듈을 공급한다.

중국 후베이성 퉁산현에 설치된 한화큐셀 큐피크 모듈. [자료:한화큐셀]
<중국 후베이성 퉁산현에 설치된 한화큐셀 큐피크 모듈. [자료:한화큐셀]>

한화큐셀은 올해 말까지 후베이성 퉁산현에 대규모 태양광발전소를 건설하는 프로젝트에 100㎿ 규모의 고출력 단결정 모듈 '큐피크'를 공급한다고 15일 밝혔다.

CGN은 1994년 설립된 중국 최대 원자력발전 기업으로, 지난해 말 기준 20기의 원전을 운영하고 있다. 2009년 태양광 발전사업을 시작해 현재 총 1.72GW 규모의 태양광발전소도 운영 중이다.

CGN은 '탑 러너' 프로그램으로 진행된 전체 6.5GW 중 11%를 수주하며 중국 태양광 발전시장에서 두각을 보이고 있다. 탑 러너 프로그램은 동종 기술 내 최고 수준 출력을 보유한 태양광모듈만 사용할 수 있는 정부 사업이다. 중국 정부는 저가 시장에서 벗어나 고출력 모듈을 중심으로 시장을 재편하기 위해 이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탑 러너 프로그램에 따라 중국에서는 출력이 높은 단결정 모듈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CGN은 탑 러너 프로젝트 수주를 위해 태양광 모듈 선정에 있어 높은 기술력과 제품 성능을 요구하고 있다.

한화큐셀은 이번 프로젝트를 비롯해 현재까지 CGN에 400㎿ 규모 태양광 모듈을 공급했다. 지난 7월에는 CGN이 수주한 66㎿ 프로그램에 큐피크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김대희 한화큐셀 중국사업부장은 “차별화된 기술력을 바탕으로 중국 고출력 시장을 적극 공략할 것”이라고 말했다.

함봉균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hbkone@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