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큐셀, 스웨덴 호텔에 고출력 태양광모듈 공급...유럽시장 공략 속도

한화큐셀은 스웨덴 스톡홀름 '클라리온 호텔 사인'에 고출력 프리미엄 태양광모듈을 공급했다고 12일 밝혔다. 107㎾ 용량으로 스톡홀름 시내 호텔 중 최대 규모다.

한화큐셀이 태양광모듈을 공급한 스웨덴 스톡홀름 클라리온 호텔 사인. [자료:한화큐셀]
<한화큐셀이 태양광모듈을 공급한 스웨덴 스톡홀름 클라리온 호텔 사인. [자료:한화큐셀]>

한화큐셀이 공급한 '큐피크 듀오'는 태양광 셀을 반으로 잘라 저항 손실을 줄이고 출력을 높이는 하프셀 기술이 적용된 태양광모듈이다. 일반 제품과 달리 모듈 일부가 그늘에 가려도 전기를 생산한다. 구조물이 많은 도심 내 주택이나 상업 시설에 설치하기 적합하다.

스웨덴은 지난해 연간 태양광 설치 규모가 전년과 비교해 50% 늘어나면서 유럽 내 태양광 신흥시장으로 주목 받고 있다. 최근 스웨덴 에너지청이 소규모 태양광 발전 지원을 확대하면서 주택·상업용 시장을 중심으로 태양광 발전에 관심이 높다.

한화큐셀은 독일, 영국 등 기존 주요 시장에서 입지를 다지고 스웨덴, 네덜란드 등 신흥시장을 지속 발굴해 유럽 내 지위를 공고히 할 계획이다. 이미 유럽 국가에서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한화큐셀은 지난 4월 네덜란드 최대 수상태양광 프로젝트에 1.85㎿ 규모 큐피크(Q.PEAK) 모듈을 공급했고, 8월에는 그리스 알루미늄 제조공장에 500㎾ 규모 큐플러스(Q.PLUS) 모듈을 공급했다. 향후에는 런던 시가 추진하는 1.5㎿ 규모 주택용 태양광 프로젝트에 큐피크 듀오 모듈을 공급할 예정이다.

김맹윤 한화큐셀 유럽영업총괄 상무는 “유럽 시장은 프리미엄 제품 수요가 커서 기술력과 제품 품질이 우수한 한화큐셀에 높은 전략적 중요성을 갖는다”면서 “최근 급격한 성장세를 보이는 신흥시장을 비롯해 신시장 개척을 지속하고 글로벌 태양광 선도기업으로서 위상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함봉균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hbkone@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