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대용 유해화학물질 측정기술 등 환경 R&D 우수기술 20선 선정

화학사고 현장에서 휴대하며 유해화학물질을 측정할 수 있는 기술과 주유소 유류저장시설 유류 누출을 실시간으로 감시할 수 있는 기술 등이 '환경 R&D 우수기술 20선'에 뽑혔다. 사회·경제적 파급효과가 크고 국민생활과 밀접한 체감형 기술이 선정됐다.

코웨이 자연발생 실내위해인자(라돈, 부유미생물)제어 에너지 절감형 스마트 환기 공기 청정관리 시스템. [자료:환경부]
<코웨이 자연발생 실내위해인자(라돈, 부유미생물)제어 에너지 절감형 스마트 환기 공기 청정관리 시스템. [자료:환경부]>

환경부는 한국환경산업기술원과 환경 연구개발(R&D) 성과를 확산하기 위해 환경 R&D 우수기술 20선을 선정하고 9일 서울 전경련회관에서 '2018년 환경 R&D 국민 공감포럼 및 합동성과발표회'를 개최한다.

우수기술 20선은 국민 생활과 밀접한 생활(안전, 보건), 자연, 물, 대기기후환경 등 4개 분과별로 구성됐다. 최근 3년간(2016~2018) 종료됐거나 계속 진행 중인 과제 500여건 중에서 선정됐다.

우수기술 20선 주요 기술로 세성이 한국표준연구원, 한국과학기술연구원 등과 공동 연구로 개발한 '휴대용 유해화학물질 측정 기술'이 있다. 이 기술을 활용하면 화학사고 발생 시 현장대응인력이 간편하게 휴대해 유해화학물질을 측정할 수 있다. 이 기술은 2019년 하반기를 목표로 상용화가 추진 중이며, 빠른 시간 내로 사고원인 물질의 분석이 가능해, 사고 주변 주민을 신속히 대피시키거나 화학물질 방제에 크게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동명엔터프라이즈가 고려대와 공동연구로 개발한 '유류 누출 감지를 위한 모니터링 센서 및 시스템'도 눈여겨 볼만 하다. 이 기술은 유류저장시설의 주변토양의 오염을 실시간으로 상시 감시(모니터링)할 수 있어 토양·지하수 오염을 사전에 예방할 수 있다. 올해 하반기부터 국내외 사업화를 추진 중이며, 주유소 등 유류저장시설에서 유류누출을 방지하고 토양·지하수 오염을 사전에 예방할 수 있어 음용수 안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코웨이가 지난해 상용화한 '자연발생 실내위해인자(라돈, 부유미생물)제어 에너지 절감형 스마트 환기 공기 청정관리 시스템'도 국민 생활 안전을 향상시킨 기술이다. 깨끗한 공기를 원하는 국민들의 기대치에 부응하기 위해 자연적으로 실내에 발생하는 라돈과 미생물성 오염물질을 제어하고 에너지 사용을 획기적으로 줄였다. 라돈 등 실내 위해인자 측정(감지) 모듈을 탑재한 공기청정 기능으로 국민들이 건강한 삶을 누리는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환경부는 우수기술 20선에 대해 환경 R&D 성과 확산을 위한 사업화 상담(컨설팅) 지원을 비롯해 해외진출이 가능하도록 해외기술 전시회(로드쇼)에 참가할 경우 해당 업체를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조현수 환경부 환경연구개발과장은 “국민들이 환경 R&D의 성과를 체감할 수 있도록 다양한 채널을 통해 소통하고,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우수기술을 지속적으로 발굴 하겠다”라고 말했다.

함봉균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hbkone@greendaily.co.kr

환경 R&D 우수기술 20선

[자료:환경부]

휴대용 유해화학물질 측정기술 등 환경 R&D 우수기술 20선 선정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