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스파이 혐의로 중국인 무더기 기소 "긴장감 극에 달해"

미국과 중국간의 긴장감이 극에 달했다.

지난 30일 외신에 따르면 미국 사법당국이 중국 정부의 정보 장교 2명을 포함해 중국인 10명을 자국의 주요 항공기술을 빼내려 한 혐의로 무더기 기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보도에 따르면 미 법무부는 이날 공개된 공소장에서 지난 2010년부터 2015년까지 5년간 미국 및 프랑스의 우주항공 업체 컴퓨터를 해킹해 기술을 빼낸 혐의로 중국인 10명을 기소했다.

이들은 중국 국가안전부 장쑤성 지부 소속 두 명의 정보 장교와 그들을 위해 일한 여섯 명의 해커들 그리고 프랑스 업체에서 일한 두 명 등이다.

특히 두 명의 정보 장교는 지난달 미국 항공우주기업들에서 기밀 정보를 훔치려 한 혐의로 벨기에에서 체포돼 미국으로 인도된 중국 국가안전부 소속 쉬옌쥔 밑에서 일하는 것으로 공소장에 기록돼 있다.

이들은 맬웨어(악성프로그램)와 피싱 기술을 이용해 컴퓨터를 해킹해 엔진 등의 데이터를 빼낸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인에 대한 스파이 혐의 기소는 지난달 이후로만 벌써 세 번째여서 최근 무역갈등 등으로 긴장이 높아지고 있는 미국과 중국 간 충돌에 또 한 번 기름을 부을 전망이다.


 김윤지 기자 (greendaily_life@etnews.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