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체중이나 저체중이면 기대수명 4년 가량 줄어든다

사진 = JTBC
<사진 = JTBC>

과체중이거나 저체중이면 기대수명이 약 4년 가량 줄어들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BBC 방송과 신화통신 등 외신은 영국 런던 위생·열대의학대학원(LSHTM) 연구진이 의학 저널 '랜싯 당뇨병·내분비학'에 발표한 보고서를 인용해 지난달 31일 이같이 보도했다.

약 200만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비만 측정법인 체질량지수(BMI, 몸무게를 키의 제곱으로 나눈 값)가 사망 요인과 어떠한 관계가 있는지 파악한 연구진은 BMI가 건강한 범위인 18.8~25의 범주에 들지 않고 상단이나 하단 수준에 있으면 수명이 단축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파악했다.

BMI가 30 이상의 과체중이면 암, 심장병, 호흡기 질환, 간 질환, 당뇨병 등의 원인으로 남자는 4.2년, 여자는 3.5년의 기대수명이 단축되며, 저체중일 경우네는 남자 4.3년, 여자 4.5년의 기대수명이 단축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건강한 BMI 범위 내에서는 체질량 지수가 가장 높은 사람들이 질병으로 인한 사망 위험이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체중이 너무 많이 나가거나 너무 적게 나가는 것 모두 사망 위험을 높일 수 있는 바, 적당한 체중 범위 내에서 약간 살이 찐 것이 사망 위험이 가장 낮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최효정 기자 (greendaily_life@etnews.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