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전해체 역량 실태 조사...내년 초 정부 건의안 제출 예정

국내 원자력계가 원전 해체 산업 실태 조사를 실시한다. 기업 역량을 조사하고 이를 바탕으로 원전 해체 산업 계획안을 정부에 건의할 예정이다. 원전 해체 기술과 장비, 인력 현황, 생태계 조성 등을 담은 건의안을 정부와 협의한다.

원전해체 역량 실태 조사...내년 초 정부 건의안 제출 예정

한국원자력산업회의(원산회의)는 원전 해체 산업 관련 기업 실태 조사를 연말까지 끝낼 계획이라고 4일 밝혔다. 해외 시장 동향 등 해체 관련 정보를 교환할 수 있는 산·학·연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전문 인력 양성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원산회의는 이를 위한 워킹그룹도 구성했다. 워킹그룹은 △국내 해체 산업 역량 조사 △국내외 해체 기술 개발 및 해체 시장 동향 조사 △해체 전문 인력 양성 프로그램 개발 3개 조직이다.

한국수력원자력과 한전기술, 건설사가 해체 산업 역량 조사를 수행한다. 해외 시장 동향 조사는 한수원 중앙연구원과 한국원자력연구원을 중심으로 하여 두산중공업, 현대엔지니어링 등 설비제작사가 맡는다. 인력 양성은 울산과학기술원, 국제원자력대학원대, 단국대, 부산대, 조선대 등이 참여한다. 원산회의는 워킹그룹을 총괄한다.

기업 실태 조사는 국내 해체 산업 수준 평가 차원이다. 워킹그룹 전문가 자문을 통해 조사 범위와 내용, 작성 기준 등 지침을 마련해 기업별 관련 사업 수행 경험과 기술개발·장비·인력 현황 등을 점검한다. 우선 설문 조사를 실시한다. 중요 기술 및 설비 보유 기업에 대해서는 실사도 한다. 이와 함께 원전 해체 산업 생태계 구축을 위한 산업계 의견도 수렴할 예정이다.

해외 시장 정보 교류는 민관협의회와 비즈니스포럼 정기 개최를 통해 수행한다. 주요국 시장 전망과 기술 동향을 조사하고, 전문가 간담회를 통해 정보를 교환한다. 내년 초에는 원전 해체 해외 신기술 동향 자료를 발간할 예정이다. 인력 양성 사업은 수요 조사를 실시, 관련 교육 프로그램과 커리큘럼을 개발한다. 토털 패키지 형태 해체 교육 프로그램 개발을 목표로 운영 방안도 마련할 계획이다.

원산회의는 원전 해체 산업 기업 실태 조사를 연내 마무리하고 내년 1분기까지 관련 보고서를 작성할 방침이다. 보고서는 원전 해체 산업 육성과 생태계 조성 지원을 제안하는 정부 건의안으로 활용한다.

원산회의 관계자는 “원전 해체를 체계화해 준비하기 위해서는 어떤 기술과 장비·노하우가 필요한지 정보를 구하고, 우리 산업 수준을 평가하는 게 중요하다”면서 “실태 조사를 통해 원전 대기업은 물론 중소기업 모두의 역랑 수준을 파악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정형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jenie@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