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차량 화재 위험 높아지자 결국 '리콜' 전세계 확대 "리콜 대상은?"

'BMW' 차량 화재 위험 높아지자 결국 '리콜' 전세계 확대 "리콜 대상은?"

독일 자동차업체 'BMW'가 차량 화재 위험도가 높아지자 리콜을 전세계로 확대해 시선을 끌고 있다.

외신들은 23일(현지시간) 'BMW'가 화재를 초래할 수 있는 냉각수 누출 때문에 전세계 160만대로 리콜 범위를 늘린다고 설명했다.

이번 조치는 한국에서 올해 들어 무려 40차례나 발생한 주행 중 화재때문으로 전해진다.

한 외신은 'BMW'가 리콜을 결정한 차량이 총 200만대를 넘어섰다고 지적해 시선을 끌었다.

이번 리콜 대상은 2010년부터 2017년 사이 제작된 4~6기통 디젤엔진 장착 차량이며, 미국과 캐나다에서는 5만4700대 가량 리콜 대상에 오른 상태다.

 최현우 기자 (greendaily_life@etnews.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