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70% 노후경유차 시내 운행제한 필요하다

국민 70% 노후경유차 시내 운행제한 필요하다

우리나라 국민 10명 중 7명이 미세먼지 배출 저감을 위해 노후경유차 시내 운행제한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응답자 90%는 우리나라 미세먼지 오염도가 심각하다고 생각하고, 미세먼지가 건강과 직결된다고 인식하는 사람도 80%에 달했다.

미세먼지 해결을 위한 경유차 운행제한 규제 필요성에 대한 답변. [자료:환경부]
<미세먼지 해결을 위한 경유차 운행제한 규제 필요성에 대한 답변. [자료:환경부]>

11일 환경부와 케이티엠엠이 8월 31일부터 3일 간 19세 이상 전국 성인 1091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미세먼지 국민인식 조사'에 따르면 응답자 중 72%가 시내 경유차 운행 제한이 필요하다고 했다. 경유차를 가지고 있는 응답자도 절반 이상(59.2%)이 운행 제한이 필요하다고 동의했다.

하이브리드차나 휘발유차, 전기·수소차 운전자도 10명 중 7명 정도가 경유차 운행 제한의 필요성에 공감했다. 대도시에서의 경유차 운행제한은 차량 소유와 상관없이 70.2%가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경유차 억제를 위해 추진해야 할 정책으로는 가장 많은 응답자(77.9%)가 친환경차 보급 지원을 꼽았다. 경유 차량 배출가스 규제 강화와 휘발유·경유 가격차이 조정이 각각 51.2%, 44.7%로 뒤를 이었다. 경유차량 운행 제한도 24.5%로 집계됐다. 응답자 59.7%는 향후 구입 희망 차량으로 전기·수소차나 하이브리드차를 선호했다.

응답자 91%가 우리나라 미세먼지 오염도가 매우 심각하거나 심각하다고 인식했다. 미세먼지 오염도가 보통 또는 심각하지 않다고 생각하는 비율은 9%에 불과했다. 응답자 10명 중 8명(78.7%)은 미세먼지 오염이 건강에 위협적이라고 생각했다.

국내 미세먼지 발생 원인으로는 응답자 절반(51.7%)이 중국 등 국외 유입을 꼽았다. 공장 등 국내 발생 요인이라고 답한 사람의 비율은 30.3%, 국내·외 요인과 기후변화 등 복합적 요인이라고 답한 사람은 18.1%였다.

미세먼지 저감 대책에 동참 의지도 강했다.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 시 차량운행제한에 자율적으로 참여하겠다는 응답자는 53.7%였으며, 의무적으로 참여해야 할 경우 동참하겠다는 비율도 30.8%로 높았다. 응답자 중 72.4%는 대중교통 이용이나 에너지 자원 절약, 친환경차 구매 등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시민실천운동에도 참여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우선 추진해야 할 미세먼지 대책으로 △국외 유입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국제협력(27.6%) △미세먼지 취약계층에 대한 건강보호(25.9%) △국내 미세먼지 발생원 관리(23.2%)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 시 긴급대응 조치(23.2%) 등에 비슷한 응답이 나왔다.

환경부는 설문조사 결과를 참고해 미세먼지 대책 국민 의견을 수렴하고 보완 방안을 마련할 방침이다. 12일 국회도서관에서 미세먼지 대책 보완을 위한 종합 공청회도 개최한다.

황석태 환경부 대기환경정책관은 “미세먼지 대책을 보완해 올 겨울에 다가올 고농도 미세먼지에 대한 대응 준비를 더욱 철저히 하겠다”라고 말했다.

함봉균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hbkone@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