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한국이 원하는 직업은 '심리상담사'

특정 직업에 대한 수요는 현재 그 나라에서 증가하고 있는 사회 문제와 직결된다. 최근에는 개인적인 사회분위기로 인해 '심리상담사'가 각광받고 있다. 심리상담사는 우울증이나 공황장애, 불면증 등 다양한 심리적 문제와 정신적 고통을 받는 사람들의 고민을 해소해 준다. 해가 지날수록 심리상담사에 대한 수요는 높아질 전망이다.

심리상담사는 심리나 상담 관련 전공자가 아니어도 자격증이 있으면 될 수 있다. 자격증은 온, 오프라인에서 모두 취득 가능한데 요즘은 온라인으로 취득하는 추세다. 교재비나 시험응시료 등을 모두 제외하고도 최소한 30에서 50만 원이 드는 오프라인 과정에 비해 온라인 과정은 자격증 발급 비용을 제외하면 모두 무료이기 때문이다.

지금 한국이 원하는 직업은 '심리상담사'

한국직업능력진흥원에서는 무료 자격증 취득과정을 지원하고 있다. 현재 심리상담사자격증1급 온라인 무료수강 특별지원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다. 최대 6주라는 단기간 안에 온라인 수업을 통해 자격증을 취득할 수 있다. 수강료는 물론 교재, 시험응시료까지 무료라 부담없이 공부를 시작할 수 있다.

자격증 취득 후에는 노인심리상담사, 아동심리상담사, 미술심리상담사, 다문화심리상담사, 음악심리상담사, 타로심리상담사, 가족심리상담사, 학교폭력상담사, 분노조절상담사 등 자신이 원하는 세부 상담 분야로 커리어를 넓혀 나갈 수 있다.

무엇보다 한국직업능력진흥원의 자격증은 한국직업능력개발원에 정식 등록된 인정 자격증으로 자격기본법에 의거해 자격 관리 및 자격증 발급이 이뤄진다. 따라서 공신력 있으며 취득 후 활용도가 매우 높다.

한국직업능력진흥원 관계자는 "고령화 사회로 인해 갈수록 소외 받는 어르신들이 증가하면서 '노인 우울증'이 증가하는 탓에 노인심리상담사 자격증이 유망 자격증으로 떠오르고 있다"며 "요즘은 어르신 외에 그 가족들이 신체적, 정서적, 심리적 문제로 상담을 요청하기도  하기 때문에 향후 수요가 더 늘어날 것이다"라고 전했다.

이외에도 한국직업능력진흥원은 심리상담사 자격증 외에도 진로적성상담사, 부모교육상담사, 병원코디네이터, 바리스타, 이미지메이킹, 프레젠테이션 자격증 등 취업과 관련된 50여 종의 유망 자격증 수업을 진행 중이다. 취업관련자격증으로는 SNS마케팅전문가, 프레젠테이션 이미지메이킹 자격증 등이 있다. 각 과정은 기수별로 선착순 인원 제한을 두고 운영된다. 더 자세한 사항은 한국직업능력진흥원 홈페이지 공지사항에서 볼 수 있다.

강민선 기자 (mskang@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