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8월 인도 프리미엄 스마트폰 1위…'갤럭시노트9' 판매 호조 덕

사진 = 삼성전자
<사진 = 삼성전자>

삼성전자가 8월 인도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에서 1위를 차지했다. 갤럭시노트9의 판매 호조 덕이다.

4일(현지시간) 인도 IANS 통신과 이코노믹타임스는 시장 조사업체 Gfk를 인용해 삼성전자가 8월 인도 프리미엄 휴대폰 시장점유율 62.5%(판매량 기준)로 1위를 차지했다고 보도했다. 판매액 기준으로는 60.0%다.

인도에서는 국제적으로 통용되는 기준에 따라 4만 루피(약 62만원) 이상의 제품을 프리미엄 휴대폰으로 분류한다. 다만 카운터포인트리서치 같은 조사회사는 인도 소비자의 소득 수준을 고려해 3만 루피(약 46만원) 이상의 제품도 프리미엄 휴대폰에 포함시킨다.

조사회사의 기준을 적용하더라도 삼성전자 8월 판매량 기준 프리미엄 휴대폰 시장에서 55.0%를 기록해 1위에 올랐다.

지난 1분기에는 중국 스마트폰 브랜드 원플러스가 40.5%의 점유율로 인도 프리미엄 휴대폰 시장에서 1위를 차지했다.

삼성전자는 갤럭시노트9에 힘입어 이 같은 결과를 냈다고 분석했다.

갤럭시노트9은 지난 8월 24일 인도에서 출시됐다.

인도 삼성전자 매니저 아디트야 바바르는 "갤럭시노트9 출시 때 캐시백 등 고객 중심의 구매 정책이 성공했다"고 말했다.

이코노믹타임스의 전망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뿐 아니라 중저가 스마트폰 시장을 잡기 위한 전략을 펼칠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는 지난달 2만4000루피(약 37만원) 수준의 갤럭시A7을 출시했고 오는 11일에는 3만루피대의 갤럭시A9을 선보일 예정이다.

인도 내 삼성전자 오프라인 매장 역시 크게 늘 것으로 알려졌다. 이코노믹타임스는 삼성전자가 현재 15만개인 현지 매장을 올해 말까지 20만개 이상으로 늘릴 계획이라 전했다.

스마트폰 수요가 세계적으로 둔화되고 있는 가운데, 빠른 성장을 보이고 있는 인도 시장에서 삼성전자는 중국 브랜드 샤오미와 선두 경쟁을 펼치고 있다.

삼성전자와 샤오미의 시장점유율은 1%P 차로 치열하다. 시장조사업체에 따라 2분기 1위 업체가 달라질 정도다. 삼성전자와 샤오미의 경쟁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최효정 기자 (greendaily_life@etnews.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