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도 피해갈 수 없는 해킹? 5000만명의 개인정보가 위험하다

페이스북을 사용하는 약 5천만 명의 사용자들의 개인정보가 위험을 받고 있다.

28일 페이스북 측은 자사 네트워크가 해킹 공격을 받아 약 5천만 명의 사용자 개인정보가 노출될 위험에 처했다고 밝혔다.

페이스북 측에 따르면 이번 주 자사 네트워크 상에 심각한 보안 침입이 발견됐으며, 해커들이 코드의 특정 기능을 공격해 사용자 계정을 덮어쓰는 방식으로 침투한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페이스북은 관련 법집행기관에 해킹 사실을 알리고 즉각적인 대처를 요청한 상태다.

AP·로이터통신은 페이스북을 노린 해커들이 '뷰 애즈'(View As)기능에 침입했다고 보도했다.

'뷰 애즈'는 사용자가 자신의 계정이 다른 사용자들에게 어떻게 보이는지 미리 확인할 수 있는 기능을 말한다.

해커들은 '뷰 애즈'에 다량 복제가 가능한 버그를 심는 수법으로 계정의 보안장벽을 뚫은 것으로 보인다.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는 해당 문제에 대해 “이 문제를 매우 심각하게 취급하고 있다”며 “회사 차원에서 주요 보안 조처를 모두 취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페이스북 측은 현재 해킹 공격이 어디에서 출발했는지는 파악하지 못한 상태다. 공격의 범위가 어느 정도인지도 불분명하다.

페이스북 이용자 수는 전 세계적으로 22억 명에 달한다. 페이스북은 각각 수억 명의 이용자를 거느린 메신저 앱 '왓츠앱'과 사진 공유 앱 '인스타그램'을 자회사로 두고 있다.

앞서 페이스북은 영국 데이터 분석회사 케임브리지 애널리티카(CA)가 8700만 명의 페이스북 사용자 정보를 도용한 사건이 불거진 바 있어 이번 해킹으로 인한 위기를 쉽게 모면할 수 없을 것으로 추측된다.


 김윤지 기자 (greendaily_life@etnews.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