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 송유관공사 저유탱크 화재…기름 빼내면서 진화

7일 경기도 고양시 대한송유관공사 경인지사 저유소에서 대형화재가 발생했다. 이날 오전에 발생한 화재는 잠시 소강상태를 보였으나 2차 폭발이 일어나며 계속됐다.

고양시 송유관공사 저유소 화재로 발생한 연기가 여의도 증권가를 지나가고 있다.
<고양시 송유관공사 저유소 화재로 발생한 연기가 여의도 증권가를 지나가고 있다.>

소방당국은 대응 최고단계를 발령하고 300여명의 인력과 110여대의 장비를 동원에 불길을 진화했다. 인명피해는 없고 다른 저유탱크로도 불이 옮겨 붙지 않았다. 경인지사 저유소에는 유류 저장탱크가 지하 1개, 옥외 19개 등 총 20개가 있다. 불이 난 곳은 옥외 유류탱크다.

화재 규모가 커 진화작업엔 어려움이 따랐다. 소방관들도 100m까지만 접근이 가능했다. 추가 대형폭발 가능성은 높지 않지만 대형 유류 화재인 만큼 완전 진화까지는 시간이 걸릴 전망이다. 불이 난 탱크 크기는 지름 28.4m, 높이 8.5m이고, 저장된 용량 490만ℓ다. 잔여량 440만ℓ가 모두 타야 불이 완전히 진화될 것으로 보인다. 송유관공사는 기름을 빼내는 작업을 벌였다. 본격 진화는 기름을 빼낸 후 불길이 줄어든 상황에서 가능할 전망이다.

소방당국과 경찰은 진화가 완료되는 대로 관계기관과 합동으로 원인 조사 작업에 나설 예정이다. 이날 화재는 건대입구와 안양 지역에서도 그 연기를 육안으로 볼 수 있을 정도로 컸다.

김영선 대한송유관공사 안전부장은 브리핑을 통해 “(7일 17시 기준)현재 안에 기름 300만ℓ가 남아 있어 다 빼내려면 7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고 있다”면서 “이에 맞춰 소방당국과 진화작업 중”이라고 말했다.

조정형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jenie@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