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한국데이터진흥원, 전력 빅데이터 분야 협력

한국전력은 한국데이터진흥원과 데이터 분야 협력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전력데이터 거래 및 유통 활성화 방안을 마련한다고 7일 밝혔다.

두 기관은 △데이터 유통과 활용 증진 △빅데이터 인재육성 교육 △기술교류와 컨설팅 사업을 함께 하기로 합의했다.

한국전력은 한국데이터진흥원과 데이터 분야 협력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전력데이터 거래 및 유통 활성화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김동섭 한국전력 사업총괄부사장(오른쪽 네 번째)과 민기영 한국데이터진흥원 원장(왼쪽 네 번째)이 협약식에서 기념촬영했다.
<한국전력은 한국데이터진흥원과 데이터 분야 협력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전력데이터 거래 및 유통 활성화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김동섭 한국전력 사업총괄부사장(오른쪽 네 번째)과 민기영 한국데이터진흥원 원장(왼쪽 네 번째)이 협약식에서 기념촬영했다.>

한전은 올해 2월 빅데이터 플랫폼을 구축했다. 개별 시스템에서 전력데이터를 수집하고, 이를 개방했다. 이를 통해 민간 부문의 새로운 전력서비스 모델 개발을 촉진했다.

한전은 개인정보보호 제약으로 민간에서 접근할 수 없는 전력데이터 대외 활용을 활성화하기 위해 보안이 확보된 공간(데이터 공유센터)에서 전력 데이터를 자유롭게 연구·분석할 수 있는 환경을 마련할 계획이다.

고객이 자신의 전력 데이터를 서비스 사업자에게 제공하는 것을 승인하면, 사업자는 이를 활용해 비즈니스 모델을 개발한다. 한전은 사업자에게 이를 거래할 수 있는 장터 기능을 제공하는 에너지 서비스 유통 플랫폼(Smart e-Market)을 구축할 예정이다.

김동섭 한전 사업총괄부사장은 “21세기 원유라고 불리는 빅데이터를 잘 활용하면 이전까지 발견하지 못했던 수많은 가치를 창출할 수 있다”면서 “데이터 전문기관과 협력해 국민에게 한발 더 다가서는 전력서비스를 제공하고 나아가 전력산업이 한 단계 도약하는 계기를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조정형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jenie@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