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오일뱅크, 멕시코 국영 석유회사에 휘발유 210만배럴 수출

현대오일뱅크 대산공장 전경
<현대오일뱅크 대산공장 전경>

현대오일뱅크가 국내 정유사 중 처음으로 멕시코 국영 석유회사와 장기계약을 맺고 휘발유를 수출한다.

문종박 현대오일뱅크 사장.
<문종박 현대오일뱅크 사장.>

현대오일뱅크는 멕시코 국영 석유회사 피엠아이(P.M.I)에 내년 상반기 동안 휘발유 210만 배럴을 공급한다고 3일 밝혔다. 국내 정유사가 현물 시장 트레이더 없이 멕시코 국영 석유사와 직접 휘발유 장기계약을 맺은 것은 처음이다.

장기 직거래는 현물 시장 거래와 달리 일정한 조건에 안정적으로 물량을 판매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현대오일뱅크는 직거래가 중남미 수출 확대 교두보가 될 것으로 기대했다.

현대오일뱅크는 2015년부터 수출 다변화를 위해 현물 시장에서 멕시코, 과테말라, 에콰도르 등지로 휘발유를 간헐적으로 수출했다. 원유정제시설이 노후화한 멕시코에서 수입 휘발유 수요가 커질 것으로 보고 장기계약에 주력했다. 현대오일뱅크는 이번 계약에 이어 내년 하반기부터 다년 계약을 추진할 계획이다.

현대오일뱅크는 싱가포르, 필리핀 등 아시아를 넘어 수출 영토를 넓히고 있다. 한국 석유제품의 최대 수입국이던 중국이 정제설비를 확충해 수출까지 나서고 있어서다. 2013년 거래를 시작한 뉴질랜드에 연간 500만 배럴 이상을 수출한다. 뉴질랜드 전체 휘발유의 25%, 수입 휘발유의 54%가 현대오일뱅크 제품이다. 지난해 남아프리카공화국과는 연말까지 최대 120만 배럴을 공급할 수 있는 계약을 체결했다.

현대오일뱅크의 지역별 휘발유 수출 비중도 변화하고 있다. 2013년 아시아가 77%에 달했으나 오세아니아 18%, 미주는 4%에 불과했다. 올해 아시아 수출 비중은 57%로 20%포인트 줄었고, 오세아니아와 미주는 각각 29%, 13%로 늘어났다.

현대오일뱅크 관계자는 “우리나라 석유제품 최대 수입국이었던 중국이 정제설비를 확충해 수출까지 나서고 있다”며 “정유사는 역외 지역으로 수출 다변화를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함봉균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hbkone@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