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발전-두산중공업, 해외 공동진출 MOU 체결

한국중부발전과 두산중공업은 2일 서울 삼성동 발전공기업 협력본부에서 '해외 발전사업 공동진출'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박형구 중부발전 사장(왼쪽)과 박지원 두산중공업 회장(오른쪽)이 국책과제 1000㎿ USC 상용화기술 해외사업 공동진출 양해각서(MOU) 체결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박형구 중부발전 사장(왼쪽)과 박지원 두산중공업 회장(오른쪽)이 국책과제 1000㎿ USC 상용화기술 해외사업 공동진출 양해각서(MOU) 체결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중부발전은 발전설비 건설 및 운영기술을 두산중공업은 발전설비 설계·제작 핵심기술력을 상호 융합해 국가 발전산업 경쟁력을 강화하고 해외시장을 개척할 계획이다. 특히, 신보령 1,2호기 건설사업의 성공으로 설비 안정성과 경제성을 확보한 1000㎿ 초초임계압(USC) 상용화 기술의 해외시장 진출을 추진한다. 중소 협력업체의 동반진출 효과도 거둘 것으로 보고 있다.

양사는 디지털화를 활용한 노후 발전설비 성능 개선, 신재생 에너지, 국책과제 USC 상용화 기술을 적용한 신규건설 및 O&M 사업 분야에 대한 해외 발전사업 참여를 적극 추진하고 협력하기로 했다.

박형구 중부발전 사장은 “세계 발전시장이 신기후체계 패러다임으로 빠르게 변화하고 있다”면서 “노후 발전설비를 저탄소, 고효율, 친환경 발전설비로 개선하는 성능개선 사업과 고효율 USC기술을 활용한 신규 건설사업 등 다양한 분야에서 중소 협력업체들과 협력하여 해외시장에 동반진출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조정형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jenie@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