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국토부, 지속가능한 국토관리 협력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환경부와 국토교통부가 지속가능한 국토관리를 위해 국가계획수립협의회를 열어 국토종합계획 등을 논의한다.

환경부 로고.
<환경부 로고.>

양 부처는 2일 서울스퀘어에서 박천규 환경부 차관, 손병석 국토부 제1차관을 공동의장으로 하는 제1차 국가계획수립협의회를 발족한다고 1일 밝혔다.

발족식에서 민간 전문가 16인을 협의회 위원으로 위촉하고 제5차 국토종합계획 추진계획, 제4차 국가환경종합계획 수정계획 추진계획, 국가계획수립협의회 운영방안을 논의한다.

협의회는 지난 3월 제정한 '국토계획 및 환경보전계획의 통합관리에 관한 공동훈령'을 근거로 국가환경종합계획과 국토종합계획 수립지침 작성단계부터 계획 수립 확정시까지 운영된다.

1차 협의회는 제4차 국가환경종합계획 수정계획과 제5차 국토종합계획의 연계를 위해 구성, 국가계획 확정시까지(2019년 하반기 예정) 반기별로 차관급 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다.

환경부-국토부, 지속가능한 국토관리 협력

환경부의 제4차 국가환경종합계획 수정계획(2020~2040)과 국토교통부의 제5차 국토종합계획의 계획기간을 일치시키고 지속가능한 국토·환경을 위한 국가계획 통합관리 방안을 논의한다. 지자체가 수립하는 환경보전계획과 국토계획간의 연계를 강화하기 위해 지자체 계획수립지침 개정도 검토한다.

함봉균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hbkone@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