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공단, '화려하게 다시 한 번' 등 환경사랑 공모전 수상작 45점 발표

한국환경공단은 '2018 대한민국 환경 사랑 공모전' 수상작 45점을 선정해 27일 발표했다.

2018 대한민국 환경 사랑 공모전 정크아트 부문 대상 화려하게 다시 한 번. [자료:환경부]
<2018 대한민국 환경 사랑 공모전 정크아트 부문 대상 화려하게 다시 한 번. [자료:환경부]>

이 공모전은 한국환경공단이 추진하는 플라스틱 줄이기 캠페인의 하나로 정크아트, 지면광고, 사진 등 총 3개 부문으로 나뉘어 올해 6월부터 두 달간 진행됐다. 공모전 접수마감 결과 역대 가장 많은 총 3326점의 작품이 접수돼 환경에 대한 부쩍 높아진 관심을 반영했다.

부문별 대상은 정크아트 '화려하게 다시 한 번'(민성진·윤성민 작), 지면광고 '머그컵과 팔짱 끼기'(박이룸 작), 사진 '몸살 앓이'(김경욱 작)다.

정크아트 부문 대상 '화려하게 다시 한 번'은 버려진 장난감, 페트병 등 폐자원을 작품소재로 활용해 해양 쓰레기로 생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고래의 모습을 표현했다. 지면광고 부문 대상인 '머그컵과 팔짱끼기'는 손가락을 머그컵 손잡이에 거는 모습을 '팔장끼기'로 표현하며, 머그컵 사용으로 1회용 컵, 플라스틱 제품 사용을 줄여나가자는 의미를 담았다.

2018 대한민국 환경 사랑 공모전 지면광고 부문 대상 머그컵과 팔짱끼기.
<2018 대한민국 환경 사랑 공모전 지면광고 부문 대상 머그컵과 팔짱끼기.>

사진 부문 대상 '몸살 앓이'는 국내 최대 저수지인 예당저수지에 폭우 뒤 떠내려 온 온갖 생활 쓰레기로 망연자실하고 있는 청소부의 모습을 아름다운 저녁 노을과 대비해 잘 표현했다는 평을 받았다.

시상식은 10월 5일 경기도 성남에 있는 한국잡월드 한울강당에서 열린다. 이번 공모전 홍보대사로 활동 중인 빙속여제 이상화 선수가 자리를 함께 한다.

정크아트 대상 수상자는 700만 원, 지면광고 대상 수상자는 500만 원, 사진 부문 대상 수상자는 400만 원의 상금과 함께 환경부 장관상을 받는다. 부문별 금상 이하 수상자는 상금과 한국환경공단 이사장상을 받는다.

2018 대한민국 환경 사랑 공모전 사진 부문 대상 몸살앓이. [자료:환경부]
<2018 대한민국 환경 사랑 공모전 사진 부문 대상 몸살앓이. [자료:환경부]>

함봉균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hbkone@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