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최대 차량 호출 서비스업체 디디추싱, 심야 운행 일시 중단한 이유는?

사진 = 디디추싱
<사진 = 디디추싱>

중국 최대 차량 호출 서비스업체 디디추싱이 지난 몇 개월 사이 연이어 발생한 승객 성폭행 및 피살 사건으로 심야 차량 연결 서비스를 당분간 중단하기로 결정했다.

4일 오후 디디추싱은 성명을 통해 고객 안전 시스템 보강을 위해 오는 7일부터 15일까지 심야 시간대에 모든 차량 호출 서비스를 중단한다고 밝혔다. 적용 시간대는 오후 11시부터 다음날 오전 5시까지다.

디디추싱은 앞서 승객 피살 사건이 발생한 카풀 연계 서비스 '순펑처' 서비스를 전면 중단한 바 있다.

이번에는 카풀 연계 서비스뿐 아니라 택시·전용 차량 호출 서비스까지 운영 제한 범위를 확대했다.

또한 디디추싱은 승객-기사 간 모든 대화 녹음과 응급 상황 발생 시 콜센터가 아닌 공안에 직접 신고할 수 있는 버튼을 앱에 추가하는 등 안전을 더욱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디디추싱은 5월에 이어 8월에 여성 승객이 운전기사에게 성폭행을 당하고 피살되는 사건이 일어나면서 창사 이래 가장 큰 위기를 맞이했다.

연이은 사건으로 대중들 사이의 불안감이 확산되면서 중국 정부 역시 인터넷 플랫폼 기업의 관리를 강화하는 추세다.

유관 부처 합동조사팀은 인터넷 차량 호출 서비스기업에 직접 상주하며 특별 감사를 벌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효정 기자 (greendaily_life@etnews.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