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발전, 석탄화력을 대체할 세대 IGCC 개발 착수

한국서부발전은 14일 더케이호텔서울에서 '에어프로덕츠 앤 캐미칼스', '두산중공업'과 '차세대 친환경 고효율 대용량 석탄가스화복합화력(IGCC) 공동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목진원 두산중공업 부사장(왼쪽부터), 김병숙 서부발전 사장, 필립 스프로저 에어프로덕츠 글로벌 가스화 부사장이 IGCC 사업화를 위한 가스화기술 공동협력 MOU 체결한 후 기념촬영했다.
<목진원 두산중공업 부사장(왼쪽부터), 김병숙 서부발전 사장, 필립 스프로저 에어프로덕츠 글로벌 가스화 부사장이 IGCC 사업화를 위한 가스화기술 공동협력 MOU 체결한 후 기념촬영했다.>

3사는 국내외 IGCC 및 가스화플랜트 사업 파트너로서 실제 프로젝트 개발로 이어질 수 있도록 노력하기로 했다. 서부발전은 지난 2008년 10월 300㎿급 IGCC 기술개발을 위해 '쉘'과 가스화공정 라이센스 계약을 체결하고, 2009년 10월 가스화플랜트 공정설계를 완료한 데 이어 2010년 4월에는 IGCC 1단계 기술개발을 완료한 바 있다.

2011년 11월에는 두산중공업과 가스화플랜트 EPC 계약을 체결하고, 건설을 시작하면서 기술개발 2단계인 태안IGCC 실증플랜트 건설에 돌입, 2016년 8월 19일 IGCC 종합준공 및 상업운전을 시작했다. 그후 2017년 10월까지 약 14개월에 실증운전을 거쳤고 올해는 설비이용률 60% 달성을 전망하고 있다.

에어프로덕츠 앤 캐미칼스는 5월 쉘의 가스화사업 분야를 인수하면서 새로운 파트너가 됐다. 두산중공업까지 3사가 노후 석탄화력을 대체할 차세대 대용량 IGCC 개발을 논의하던 중 상호협력을 공식화하자는 데 의견을 같이 해 이번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김병숙 서부발전 사장은 “석탄을 사용하면서도 천연가스 수준의 환경성을 갖춘 IGCC 발전용량을 500㎿이상으로 격상하고 원가절감을 통해 차세대 발전원으로 키워나가겠다”고 밝혔다.

조정형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jenie@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