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차 남북정상회담, 南 문재인 대통령-北 김정은 국무위원장 만남 어땠을까?

사진 = 청와대
<사진 = 청와대>

1·2차 남북정상회담에 대한 누리꾼들의 관심이 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4월 27일 판문점 평화의집에서 헌정사 3번째 남북정상회담을 가졌다. 이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의 첫 번째 만남으로 기록됐다.

당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은 오전 9시 29분 판문점 군사분계선에서 만난 뒤 정상회담을 진행했다. 두 정상은 기념식수, 도보다리 산책, 서명식 및 공동발표, 만찬, 환송식 등을 함께해 전세계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후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은 6.25 종전과 한번도의 완전한 비핵화 목표 확인을 핵심으로 한 ' 4·27 판문점 선언'을 공개했다.

판문점 선언 내용에는 남북관계 전면적 획개적인 개선과 발전, 군사적 긴장완화와 전쟁위험 해소를 위해 공동 노력, 항구적이고 공고한 평화폐제 구축을 위해 적극 협력 등이 있다.

또한 판문점 선언 중 가장 눈여겨 볼 것은 2018년 가을 문재인 대통령의 평양 방북과 추가 정상회담 개최였다.

이후 문재인 대통령은 5월 판문점 북측 통일각 일원에서 깜짝 두 번째 정상회담을 열어 놀라움을 안겼다. 당시 2차 남북정상회담은 북미정상회담이 취소 위기에 놓이자 성사된 것으로 알려진다.

2차 남북정상회담은 외부에 공개되지 않은 채 진행돼, 후에 이러한 사실과 결과가 공개됐을 때 국민들을 놀랄 수 밖에 없었다.

이날 남북 정상은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 의지를 재확인했다.

 최현우 기자 (greendaily_life@etnews.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