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 전국 27개 대학 돌며 우수인재 찾는다

효성이 2018년 하반기 그룹 신입사원 채용을 앞두고 전국 대학을 방문해 채용 설명회를 실시했다.

효성 직원이 이달 5일 서강대에서 개최한 채용박람회에서 학생에게 채용 전형을 설명하고 있다.
<효성 직원이 이달 5일 서강대에서 개최한 채용박람회에서 학생에게 채용 전형을 설명하고 있다.>

효성은 지난 3일 한국외대를 시작으로 20일까지 고려대, 경북대, UNIST(울산과학기술원) 등 전국 27개 대학에서 설명회를 연다. 올해 하반기에 500여명 신입사원을 채용할 계획이다.

11일에는 서울대 공학관 301동에서 설명회가 열렸다. 이번 설명회에서는 지주사 전환 이후 분할된 4개 사업회사에 대한 설명과 인재상, 면접 전형 등에 대한 설명이 이어졌다. 특히, 이날 설명회에는 효성티앤씨 이재중 상무가 참석해 기술 중심의 회사 철학을 직접 설명하고 취업 준비생들이 궁금해하는 점에 대해서 답변했다.

조현준 회장은 “효성은 빠르게 변화하는 글로벌 시장 속에서 끊임없는 혁신을 선도할 수 있는 인재, 자신의 분야에서 최고의 전문성을 추구하며 악착 같이 경쟁력을 확보한 인재들과 더 큰 도약을 함께 만들어갈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올해 신입사원 채용대상은 2019년 2월 졸업예정자 또는 기졸업자로 학점, 외국어, 연령 등에 별도의 자격 제한을 두지 않는다. 입사지원서는 오는 27일 18시까지 효성그룹 채용사이트를 통해 접수할 수 있다.

조정형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jenie@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