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자원공사, 신재생에너지 중소기업 필리핀 진출 돕는다

한국수자원공사가 신재생에너지 중소기업 필리핀 진출을 돕는다.

수자원공사는 12일 대구시 엑스코에서 필리핀 세부주 산타페시와 물·에너지 분야 협력과 수상태양광 시범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수상태양광 설치예정지 산타페시 OKOY지역. [자료:한국수자원공사]
<수상태양광 설치예정지 산타페시 OKOY지역. [자료:한국수자원공사]>

산타페는 필리핀 세부주 북쪽에 위치했다. 인구는 약 4만명에 4개 섬으로 이뤄져 있다. 최근 관광 섬으로 개발되고 있다.

이번 협약은 최근 새로운 관광지로 개발돼 안정적인 물·에너지 공급이 필요한 산타페시에 수자원공사가 신재생에너지 기술과 경험을 전수하고 국내 중소기업 해외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추진됐다.

협약 내용은 △신재생에너지 전문기술과 인력 교류 △신재생에너지 기술 성능시험장 제공 △국내 중소기업 물관리 기술을 활용한 시범사업 개발 등이다.

수자원공사와 스코트라, 대원강업, 일렉워크 3개 중소기업은 필리핀 산타페시에 50㎾급 수상태양광 실증시설을 설치해 운영하는 사업을 이달 19일부터 연말까지 실시한다.

수자원공사는 시범사업 총괄을 맡아 사업성 평가와 시설 운영 관리경험을 전수한다. 참여기업은 수상태양광시설 설치와 성능검증, 현지인력 교육, 기술지원 등을 수행한다.

사업에 투입하는 태양광모듈은 한화큐셀이 무상으로 제공한다. 수자원공사는 10월 중 수상태양광 실증시설을 준공하고, 시범운영을 거쳐 올해 연말에 산타페시에 시설을 인계할 예정이다. 사업의 성과를 바탕으로 내년에 규모를 확대한 후속 사업을 개발할 계획이다.

이학수 수자원공사 사장은 “물관리에 이어 신재생에너지 분야까지 중소기업과 함께 해외에 진출하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며 “국내 중소기업 해외진출을 확대해 일자리 창출까지 이어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충주호 수상태양광 발전시설.[자료:한국수자원공사]
<충주호 수상태양광 발전시설.[자료:한국수자원공사]>

함봉균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hbkone@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