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중공업 ESS, 전년 동기 대비 10배 성장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효성중공업은 상반기 에너지저장장치(ESS)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10배 가까이 증가한 1500억원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연간 매출액 700억원과 비교해 2배를 뛰어넘은 수치다. 올해 ESS 매출 예상액은 2700억원대로 전년 대비 4배 가까운 성장이 예상된다.

정부 재생에너지 확대 정책으로 ESS 수요가 급격히 늘어난 효과다. 국내 ESS 설비 전력 저장 용량은 2012년 ESS 상용화 후 작년까지 총 1.1GWh 늘어나는데 그쳤으나 올해는 상반기에만 기존 저장 용량을 뛰어넘는 1.8GWh ESS가 설치됐다.

정부 '재생에너지 3020 계획'으로 향후 지속적인 성장이 기대된다.

효성중공업은 ESS 설비 핵심 부품으로 전기를 배터리에 저장하거나 전력 계통에 공급할 수 있는 형태로 변환해 주는 전력변환장치(PCS)와 ESS 운영 프로그램인 전력 제어 시스템(PSM)을 자체 기술로 개발했다. 지난해까지 총 340㎿h ESS를 공급해 30% 넘는 시장 점유율을 유지했다

회사 관계자는 “정부 재생에너지 정책에 따라 ESS 시장 급성장이 기대된다”며 “국내 ESS 시장 선도기업으로 자리잡고 해외 시장까지 적극 진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조정형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jenie@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