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6일은 자원순환의 날, 환경부 기념식 등 행사

환경부는 6일 '서울 새활용플라자'에서 '제10회 자원순환의 날' 기념식을 개최한다.

매년 9월 6일은 '자원순환의 날'이다. '폐기물도 소중한 자원'이라는 인식을 높이고, 생활 속 자원순환 실천의 중요성과 의미를 널리 알리기 위해 환경부가 2009년 지정했다.

자원순환의 날 포스터. [자료:환경부]
<자원순환의 날 포스터. [자료:환경부]>

올해 기념식은 지난 4일 '제1차 자원순환기본계획' 수립을 계기로 '지속가능한 순환경제 실현'을 주제로 열린다. 제조·유통업계, 재활용 업체, 환경단체 등 관계자와 시민 500여 명이 참석한다.

이날 그간 자원순환 활동에 공로가 큰 기업, 지방자치단체 등에 대한 분야별 시상식도 열린다. '사업장 폐기물 감량'에서 CJ제일제당 인천3공장이, '생활 및 음식물쓰레기 감량'에서 부산광역시 연제구가, '순환골재 우수활용'에서 강원도가 각 부문별로 대상을 받는다. 올해부터는 '1회용품 저감 및 포장재 개선' 분야가 신설돼 스타벅스코리아,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가 첫 수상의 영예를 안는다.

'자원순환의 날' 행사는 플라스틱 폐기물에 대한 경각심과 자원순환에 대한 전 국민적 관심제고를 위해 쓰레기·플라스틱· 1회용품이 없는 '3무(無) 행사'로 진행한다.

행사용 현수막, 무대 등은 플라스틱 대신 목재, 종이 등 재활용 소재를 적극 활용하고, 가져온 쓰레기 되가져가기를 사전에 안내하여 쓰레기 배출도 최소화할 계획이다. 1회용컵 대신 음수대를 설치하여 통컵(머그컵) 등을 이용하도록 하고, 각종 기념품도 비닐봉투 대신 장바구니, 재생봉투에 담아준다.

고양시 킨텍스에서는 5~7일까지 '자원순환 산업전'이, 같은 장소에서 9월 7일 '폐기물 관리 및 처리기술 발표회'가 열린다. 11일에는 덴마크 순환경제자문단의 방한을 계기로 서울 밀레니엄 힐튼호텔에서 '한-덴 순환경제포럼'이 개최된다.

함봉균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hbkone@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